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내년 4차 산업 혁명 연구개발(R&D)에 정부가 1조 5000억 쏜다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2017년 06월 29일 16:30 프린트하기

2018년도 주요 R&D 예산 배분·조정안 특징 개요 - 미래창조과학부 제공
2018년도 주요 R&D 예산 배분·조정안 특징 개요 - 미래창조과학부 제공

내년 정부 연구개발 예산이 인공지능(AI), 자율주행기술 등 4차 산업혁명 기술에 집중된다. 

 

정부는 29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이낙연 국무총리 주재로 ‘제16회 국가과학기술심의회’를 열고, 20개 부처 주요 연구개발(R&D) 사업에 총 14조 5920억 원을 투자하는 ‘2018년도 정부 연구개발 사업 예산 배분·조정안(예산안)’을 확정했다고 밝혔다.

 

2018년 R&D예산은 주로 △4차 산업혁명 대응(1조5200억 원), △기초·원천연구 강화(1조 5000억 원), △과학기술 기반 일자리 생태계 조성(9300억 원), △삶의 질 향상 연구(9800억 원)에 집중된다.

 

올해와 마찬가지로 내년에도 4차 산업혁명 대응 R&D 투자가 가장 적극적으로 증가해 올해(1조 2000억 원)보다 25.6% 증가한 1조 5230억 원이 투입된다. 이를 위해 △기초과학(뇌과학, 수학), △핵심기술(AI, 빅데이터, 사물인터넷), △기반기술(이동통신, 반도체), △융합기술(자율주행기술), △법·제도(무인기 이용촉진제도 연구) 등 5개 투자 영역을 설정해 예산 편성 기준으로 삼았다.

 

또 새로운 투자 모델인 ‘패키지 지원 방식’ 도입도 눈에 띈다. 기존 사업별 지원 방식에서 벗어나 연관되는 기술·산업·제도를 하나의 시스템으로 구성해 통합 지원하는 방식이다. 패키지 지원은 내년 자율주행차, 정밀의료, 미세먼지 등 3개 분야에 시범 적용한 뒤 향후 적용 대상을 확대해 나간다.

 

성일홍 미래창조과학부 연구개발투자심의관은 이날 브리핑에서 “단일 과제가 아니라 연관된 분야와 연결해  큰 틀에서 투자·지원하겠다는 의도”라며 “신규 기술은 개발됐지만 법이나 제도가 상용화의 걸림돌이 되지 않도록 하기 위함”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기초연구 분야엔 올해 1조 2600억 원 보다 약 2400억 원 증가한 1조 5000억 원이 투자된다. 도전적이고 창의적인 연구 진흥을 위해 연구자 주도 방식의 기초 연구 지원을 확대하고, 연구 현장에서 수요가 많은 중견연구자와 소규모 집단연구 지원을 강화한다. 신진 연구자를 위한 ‘생애 첫 실험실’ 지원도 전년 대비 250% 대폭 증가한 525억 원을 투자한다.

 

과학기술 기반 일자리 생태계 조성엔 올해 (7774억 원)에 비해 19.9% 증가한 9320억 원을 투입한다. 국민 삶의 질 향상을 위한 재난·재해 대응, 기후변화 대응, 국민복지 증진 R&D 예산은 각각 10.3%, 6.8%, 48.1% 확대됐다.

 

전체적으로 예산이 증가했지만 우주, 기계 및 소재 분야 예산은 각각 3.5%, 4.3% 감소했다. 백일섭 미래부 생명기초조정과장은 “달 탐사와 한국형 발사체 개발 계획 일부가 2019년으로 이전됨에 따른 처사”라며 “인프라 구축에 소요되는 기계 및 소재 예산은 연구 개발 인프라가 완성돼 가는 추세에 따라 자연스레 감소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권예슬 기자

yskwon@donga.com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2017년 06월 29일 16:30 프린트하기

 

혼자보기 아까운 기사
친구들에게 공유해 보세요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13 + 10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

관련 태그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