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치매 등 퇴행성 뇌질환 초기 치료법 찾았다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2017년 07월 17일 20:00 프린트하기

대구경북과학기술원(DGIST) 이성배 뇌인지과학전공 교수팀과 황대희 기초과학연구원(IBS) 식물노화수명연구단 부연구단장(뉴바이올로지전공 교수) 연구팀은 뉴런의 소기관인 수상돌기 특이적 골지체가 폴리글루타민 단백질에 의해 발병하는 퇴행성 뇌질환의 초기 신경병증에서 핵심적인 역할을 한다는 사실과 세부 기전을 최초로 규명했다. - DGIST 제공
폴리글루타민 단백질에 의해 발병하는 퇴행성 뇌질환의 초기 신경병증에서 핵심 역할을 하는 뉴런의 소기관인 수상돌기 특이적 골지체의 작용 기전. - DGIST 제공

국내 연구진이 치매, 파킨슨병, 루게릭병, 헌팅턴무도병 등으로 대표되는 퇴행성 뇌질환인 ‘폴리글루타민 뇌질환’의 초기 치료법을 찾았다. 뇌신경세포(뉴런)에서 나타나는 질환의 초기 신경병리 기전을 밝힌 결과다. 이로써 폴리글루타민 단백질에 의해 발병하는 다양한 퇴행성 뇌질환의 초기 신경병증 치료제 개발을 앞당길 수 있을 전망이다.
 
대구경북과학기술원(DGIST) 이성배 뇌인지과학전공 교수팀과 황대희 기초과학연구원(IBS) 식물노화수명연구단 부연구단장(뉴바이올로지전공 교수) 연구팀은 뉴런의 소기관인 수상돌기 특이적 골지체가 폴리글루타민 단백질에 의해 발병하는 퇴행성 뇌질환의 초기 신경병증에서 핵심 역할을 한다는 사실과 그 세부 기전을 최초로 규명했다고 17일 밝혔다.
 
한국의 65세 이상 노인 10명 중 1명은 치매를 앓는다. 세계적으로도 난치성 퇴행성 뇌질환을 겪는 환자 수는 꾸준히 늘어나는 추세지만, 퇴행성 뇌질환 치료제 개발은 미흡한 상황이다. 특히 퇴행성 뇌질환임을 인지하고 병원을 찾는 환자들은 이미 뉴런 손상이 상당 부분 진행된 경우가 많아 치료가 더 어렵다.

 

연구진은 폴리글루타민 단백질에 의한 퇴행성 뇌질환을 앓는 환자의 뉴런과 일반인의 뉴런을 비교 분석했다. 그 결과 뉴런의 세포막을 공급하는 데 핵심 역할을 하는 수상돌기 특이적 골지체에 변형 등 이상이 생기면, 뉴런도 구조적으로 변형이 일어나면서 퇴행성 뇌질환으로 이어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때 환자의 뉴런에서 CrebA 유전자를 과발현시킬 경우, 병든 뉴런을 회복시킬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 교수는 “이번 연구 성과는 질병의 초기 단계를 회복하는 방식으로 다양한 퇴행성 뇌질환을 치료할 수 있는 치료제 개발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연구 결과는 국제학술지 ‘셀 리포츠’ 11일자 온라인판에 게재됐다.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2017년 07월 17일 20:00 프린트하기

혼자보기 아까운 기사
친구들에게 공유해 보세요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8 + 3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

관련 태그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