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건물 안에서 뚝뚝 끊기는 인터넷… 원인 찾아낸다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2017년 07월 21일 09:40 프린트하기

통신 왜곡신호 발생위치 찾아내는 ‘고정밀 PIMD 측정장치’ 개발

 

한국전자통신연구원이 개발한 ‘고정밀 왜곡신호 측정 장치’를 이용하면 왜곡신호가 생기는 위치를 10cm 오차범위 안에서 찾을 수 있다. - 한국전자통신연구원 제공
한국전자통신연구원이 개발한 ‘고정밀 왜곡신호 측정 장치’를 이용하면 왜곡신호가 생기는 위치를 10cm 오차범위 안에서 찾을 수 있다. - 한국전자통신연구원 제공

한국전자통신연구원은 건물 안 통신 왜곡신호 발생 위치를 정확하게 찾는 ‘고정밀 왜곡신호(PIMD) 측정장치’ 기술을 개발했다고 20일 밝혔다.

건물에는 실내에서도 쉽게 인터넷을 쓸 수 있도록 천장이나 벽에 통신선을 설치한다. 이동통신 사업자마다 사용하는 주파수 대역이 달라 통신선을 별도로 사용해야 하지만, 비용 절감을 위해 다른 사업자와 통신선을 공유하는 경우가 많다. 문제는 이 경우 신호가 왜곡되기 쉽다는 문제가 있다. 서로 다른 주파수 대역 신호가 하나의 통신선으로 전달되면 통신선과 통신선을 연결하는 소자가 쉽게 낡아 왜곡신호가 발생한다. 왜곡신호가 발생하면 건물 안 모바일 인터넷 속도가 느려지고, 각 층에 설치된 중계기의 서비스 반경이 줄어든다.

기존 왜곡신호 측정 장치는 단일 주파수 대역에서 발생한 문제만 찾을 수 있어 정확한 파악을 위해서는 주파수 대역마다 다른 장치를 사용해야 했다. PIMD 장치는 이런 단점을 보완했다. 국내 이동통신망 전 대역에서 발생하는 왜곡신호를 측정할 수 있으며, 정밀도도 수m 수준에서 10cm 단위까지 높였다.

최형도 한국전자통신연구원 전파·위성연구본부 프로젝트 리더는 “최근 통신 수요가 급격히 증가하면서, 통신선 하나로도 효율을 극대화할 방법이 필요하다”며 “PIMD 장치는 한정된 자원인 주파수 이용 효율을 높일 것”이라고 설명했다.


오가희 기자

solea@donga.com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2017년 07월 21일 09:40 프린트하기

 

혼자보기 아까운 기사
친구들에게 공유해 보세요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12 + 1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

관련 태그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