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靑, 박기영 후임 과기혁신본부장에 임대식 KAIST 교수 임명

통합검색

靑, 박기영 후임 과기혁신본부장에 임대식 KAIST 교수 임명

2017.08.31 11:26
KAIST·기초과학연구원·연세대 제공
왼쪽부터 임대식 신임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과학기술혁신본부장(KAIST 생명과학과 교수), 염한웅 신임 국가과학기술자문회의 부의장(포항공대 물리학과 교수·기초과학연구원 원자제어저차원전자계연구단장), 백경희 신임 국가과학기술심의회 위원장(고려대 생명과학부 교수). - KAIST·기초과학연구원·고려대 제공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과학기술혁신본부장에 임대식 KAIST 생명과학과 교수(52)가 선임됐다. ‘황우석 사태’ 주역으로 논란을 빚다 선임 나흘 만에 사퇴한 박기영 전 과기혁신본부장(순천대 교수)의 후임이 20일 만에 결정됐다.
 
청와대는 31일 임대식 KAIST 교수를 과기정통부 과학기술혁신본부장으로 임명한 것을 비롯, 국가과학기술자문회의 부의장에 염한웅 포항공대 물리학과 교수(51), 국가과학기술심의회 위원장에 백경희 고려대 생명과학부 교수(61)를 내정했다.

  

서울 출신인 임 신임 본부장은 서울대 미생물학과 학·석사 과정을 졸업하고, 미국 텍사스주립대에서 생화학 및 분자유전학 박사학위를 받았다. 미국 존스홉킨스의대 박사후연구원 등을 거쳐 2002년 KAIST 생명과학과 교수로 부임했다. 지난해 한국분자세포생물학회 학술위원장을 지냈으며, 현재는 KAIST 생명과학과 지정 석좌교수로 지내면서 히포(Hippo) 세포분열·분화창의연구단장을 맡고 있다.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은 “임대식 과학기술혁신본부장은 암 억제 유전자 기능을 규명한 생명과학 분야 권위자”라며 “뛰어난 연구 역량과 관리 역량을 겸비해 기초 과학기술 발전을 위한 연구개발 지원 체제를 구축하고 과학기술 분야의 변화와 혁신을 이끌 적임자”라고 평가했다. 그간 학자로서의 임 본부장을 지켜봐온 과학기술계는 이번 인사에 대해 전반적으로 반기는 분위기다. 한 과학계 인사는 “이번 인사는 세대 교체의 의미도 있어 기대감이 높다”고 말했다.

 

임 본부장은 이날 과기혁신본부장에 임명된 소감을 묻는 기자의 질문에 “아직 입장 정리가 안 됐고, 지금은 업무를 파악하는 것이 우선이라고 생각한다”며 말을 아꼈다. 임 본부장은 오는 4일부터 정식 출근할 예정이다.
 

국가과학기술자문회의법에 따르면, 자문회의의 의장은 대통령이고 부의장은 의장(대통령)이 위원 중에서 지명하도록 돼 있다. 역시 서울 출신인 염 부의장 내정자는 서울대 물리학과 학사, 포항공대 물리학과 석사 과정을 졸업하고 일본 도호쿠대에서 물리학 박사학위를 받았다. 연세대 물리학과 교수를 거쳐 현재는 포항공대 물리학과 교수와 기초과학연구원(IBS) 원자제어저차원전자계연구단장을 맡고 있다. 국가과학기술자문회의 위원을 지냈으며, 문 대통령의 대선 캠프에서 기초과학 부문을 자문했다.
 

박 대변인은 염한웅 자문회의 부의장 내정자에 대해 “우리나라 기초과학 분야의 새로운 세대를 대표하는 물리학자로, 노벨상에 가장 근접한 과학자들 중 한 명으로 평가받고 있고 새 정부의 과학기술 정책방향과 목표를 실현해 나갈 수 있는 적임자”라며 “과학기술 정책기조, 과학기술 혁신과제 등에 대한 실효성 있는 대통령 자문을 통해 정부의 과학기술정책과 연구개발 지원체제를 획기적으로 개선해 나갈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백경희 국과심 위원장 내정자도 서울 출신으로, 서울대 미생물학과를 졸업하고 미국 매사추세츠공대(MIT)에서 분자생물학 박사학위를 받았다. 한국생명공학연구원 선임연구원을 거쳐 고려대 생명과학부 교수로 재직 중이며 한국식물학회 및 한국식물병리학회 이사, 고려대 식물신호네트워크연구센터장 등을 지냈다. 

  

청와대는 “백경희 국과심 위원장 내정자는 식물의 성장과 생존 메커니즘 규명을 위한 연구에 몸담아온 생명과학자로, 왕성한 연구 활동과 더불어 신진 과학자 양성에도 많은 관심과 노력을 기울여왔다”며 “과학자로서의 식견과 통찰력, 오랜 연구 활동을 통해 쌓은 다양한 경험을 토대로 국가과학기술정책과 연구개발, 예산 배분과 조정 등을 심의하는 의사결정기구의 수장으로서 역할을 성공적으로 수행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1 + 6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

    관련 태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