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핵실험 스모킹 건...방사성 물질 제논-133 미량 검출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2017년 09월 08일 22:00 프린트하기

핵실험에 의해 생기는 방사성 물질 제논-133 (Xe-133)이 국내에서 미량 검출됐다. 지난 3일 북한이 실시한 6차 핵실험에 의한 것으로 추정된다.

 

원자력안전위원회는 8일 육상에 설치된 고정식 포집 장치에서 0.43 밀리베크렐(0.43 mBq/㎥)의 Xe-133 핵종이 발견됐다고 밝혔다.

 

이번에 핵실험 장소의 위성 사진 - 기상청 제공
이번에 핵실험 장소의 위성 사진 - 기상청 제공

제논-133 등 일부 제논 동위원소는 자연 상태에선 존재하지 않기 때문에, 이들 원소의 발견은 핵실험이 있었다는 증거가 된다. 여러 종류의 제논 동위원소가 발견되면 핵실험이 이뤄졌을 가능성이 높아지고, 우라늄과 플루토늄 중 무엇을 썼는지, 수소폭탄인지 등도 분석할 수 있다. 현재로선 제논-133 한 종류만 발견돼, 핵실험이 있었음만 확인할 수 있는 수준이다.

 

원안위는 지난 3일 북한 6차 핵실험 이후 육상과 해상, 공중에서 시료를 포집해 분석해 왔다. 기류 분석 등을 통해 검출된 제논의 유입 경로를 파악 중이다. 이동식 포집 결과와 함께 분석해 북한 핵실험과의 연관성을 최종 판정할 계획이다.

 

한국원자력안전기술원(KINS) 관계자는 “제논은 핵실험이 진행됐을 경우 검출되는 동위원소 중 하나로 4개의 동위원소가 있는데 이번 시료에서 그 중 하나가 검출된 것”이라며 “4개의 동위원소가 모두 발견됐을 때 핵실험이 진행됐다고 확실히 결론지을 수 있기 때문에 아직은 근거가 약하지만, 적어도 가능성은 높아진 것”이라고 말했다.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2017년 09월 08일 22:00 프린트하기

혼자보기 아까운 기사
친구들에게 공유해 보세요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16 + 10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

관련 태그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