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과기혁신본부, 국가연구시설·장비 공동활용 활성화 나선다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2017년 10월 18일 16:35 프린트하기

정부가 국가연구시설·장비의 중복 투자를 줄이고 연구자들 간의 공동 활용을 활성화 하기 위해 지역별, 기관별 통합 연구장비 관리체계를 마련한다. 연구 인프라 활용도는 높이되 비용은 절감할 수 있도록 투자를 효율화하기 위해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과학기술혁신본부는 최근 대학, 정부출연연구기관 등 현장의 연구자와 장비 관리자, 장비 개발 전문가 등을 중심으로 ‘나눠쓸래? TF팀’을 구성하고 18일 과천정부청사에서 TF 킥오프 회의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번 정부에서 연구자 중심 과학기술정책 컨트롤타워 역할을 하기 위해 신설된 과기혁신본부의 첫 정책 행보다.

 
과기정통부는 과학기술기본법 제28조에 따른 ‘제2차 범부처 국가연구시설·장비 운영 및 활용 고도화 계획(안)’을 마련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과기혁신본부는 발족 직후 국가연구시설·장비의 공동 활용 가능성을 집중 점검하고, 연구 현장의 의견을 수렴해 3가지 핵심 정책개선 방향을 잡았다. ▲개인 연구자 위주로 운영 중인 연구장비 활용성 제고 ▲연구기반을 위한 연구시설(장비)의 효율적 운영 체계 마련 ▲연구장비 국산화를 통한 관련 산업 진흥 등이다.
 
과기혁신본부는 연구장비 관리비 지원제도를 개선하고 연구장비 전문인력을 육성, 전문성을 강화할 계획이다. 임 본부장은 “그동안 정부가 국가연구시설·장비 공동 활용을 위한 정책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오긴 했지만, 여전히 활용도가 떨어지는 장비가 적지 않다는 지적이 있다”며 “연구현장 의견을 수렴해 파악한 바에 따르면 연구장비 관리비와 운영 인력이 부족하기 때문인 것으로 나타났다”고 말했다. 현재는 한국기초과학지원연구원이 분야별, 지역별 연구장비공동활용(USE) 서비스를 운영 중이다.

 

체계적인 관리 지원을 위해 지역 내 연구시설 간 연계를 강화하고, 연구장비 정보 유통 창구도 일원화한다. 임 본부장은 “기존의 엄격한 연구시설장비 관리제도가 연구자들을 불편하게 한다면 이를 과감히 해소할 것”이라며 “관리·통제 중심이었던 기존 정책을 수요에 기반한 장비의 효율적 활용과 산업화를 종합적으로 지원하는 방향으로 개선할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정부는 연구장비 산업을 활성화 하기 위해 고부가가치 첨단장비와 관련 핵심부품을 국산화 하겠다는 방침이다. 대형 연구시설 구축에 대한 종합사업관리(PM)와 개발된 연구장비의 신뢰성 평가도 제도화 할 예정이다. 연구장비 관련 기술 기반 창업이나 연구장비 관리 위탁 운영서비스도 지원할 계획이다.

 

이 TF팀은 올해 12월까지 운영될 예정이다. 임 본부장은 “연구자들이 효율적으로 연구장비를 활용해 최고의 연구성과를 창출해 나갈 수 있는 연구하기 좋은 환경을 만들어 나갈 것”이라며 “올해 안으로 구체적인 정책 방안을 제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2017년 10월 18일 16:35 프린트하기

혼자보기 아까운 기사
친구들에게 공유해 보세요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18 + 4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

관련 태그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