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2023년 드론이 공항 뜨고 내린다"...운항 안전 확보위해선 여전히 유인 통제 기술 중요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2017년 10월 19일 11:45 프린트하기


 

심형철 민간무인기 - 김진호 제공
심현철 민간무인기안전운항연구단장이 현재 연구상황과 발전계획을 설명하고있다. - 김진호 제공

"늦어도 6년 안에는 일반 공항에서 무인기가 뜨고 내리는 모습을 볼 수 있을 겁니다."

 

18일 경기도 성남시에서 열린 '서울 국제항공우주 및 방위산업 전시회 2017' 민간 무인기 기술 심포지엄에서 심현철 민간무인기안전운항연구단장(KAIST 항공우주공학과 교수)은 “(안전성 등을 규제하는) 국제 무인기 통합규정이 2019년 확정될 것”이라며 “가장 까다로운 문제가 해결되는 만큼, 이후 몇년 안에 공항을 운항하는 무인기가 등장할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드론'이 일상의 영역을 넘보고 있지만, 최근까지 이를 민간 항공기로 인증하고 운행하기 위한 논의는 거의 이뤄지지 않았다. 심 단장은 “한국이 게을러서 안 한게 아니라 세계적으로 함께 논의를 진행해야 하기 때문”이라며 “국제민간항공기구(ICAO)에서 관련 내용을 준비하고 있으며, 한국도 적극 참여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심 단장은 무인기 운항을 위해 특히 중요한 기술로 '유인 통제 기술'을 꼽았다. 유인 항공기를 조종하기 위해 능력이 검증된 조종사가 직접 타듯이, 무인기 역시 반드시 사람이 통제해야한다는 것이다. 그는 “과거 북한에서 보낸 무인기는 원격으로 조종하지 않고 특정 항로를 설정해 날린 것인데, 이런 방식으로는 안전성을 담보할 수 없다”며 “주변 유인기와의 충돌 방지 등 안전을 위해서는 무인기 역시 명확한 규칙에 따라 사람이 통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실제로, ICAO는 무인기만 이동 가능한 약 5500m 이상 높이에 통제 공역을 설정하는 것을 비롯, 조종 자격 인증체계, 원격 제어를 위한 통신 시스템과 주변 감시 시스템, 위기 상황 대처 기준 등 인간의 통제를 고려해 규정을 마련하고 있다. 한국도 2015년부터 카이스트, 인하대, 한서대, 한국교통연구원,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 등이 참여한 민간무인기안전운항연구단을 꾸려, 무게 150㎏ 이상의 대형 무인기 개발과 안전체계 마련을 위한 연구를 하고 있다.

 

심 단장은 최근 사회 문제가 된 무인기 추락 사고에 대해서도 한 마디 했다. “일반 유인항공기보다 무인기가 제어하기 훨씬 어려운게 사실”이라며 “자동차에서 살짝 벽에 부딪힐 수 있는 조작 실수도 무인기에서는 완전 파괴되는 상황으로 이어진다”고 설명했다.

 

심 단장은 "그럼에도 무인기 개발을 멈춰선 안 된다"고 강조했다. 그는 “처음 국방용으로 개발되기 시작한 무인기가 취미용 소형 드론 시장으로 영역이 확장될지 아무도 예상하지 못했듯, 활용처는 무궁무진하다"며"아직 대형 무인기 시장은 열리지 않았는데, 환경 변화 감시나, 조난자 구출처럼 대형 민간 무인기의 적용 영역도 다양하게 확장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2017년 10월 19일 11:45 프린트하기

혼자보기 아까운 기사
친구들에게 공유해 보세요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9 + 5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

관련 태그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