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연구자가 국가 R&D 제도 혁신에 참여...‘연구제도혁신기획단’ 출범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2017년 10월 23일 18:00 프린트하기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공 제공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공

현장 연구자가 국가 연구개발(R&D) 제도 혁신에 직접 참여하는 ‘연구제도혁신기획단’이 공식 출범했다. 기존의 정부 주도 정책에서 연구자 중심의 정책으로 전환하겠다는 취지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23일 서울대 관악캠퍼스 글로벌공학교육센터에서 연구제도혁신기획단 출범식을 가졌다고 밝혔다. 45명의 산·학·연 전문가 위원으로 구성됐으며, 임대식 과기정통부 과학기술혁신본부장과 이승복 서울대 뇌인지과학과·치의학대학원 교수가 공동으로 단장을 맡는다.
 
혁신기획단은 대학, 출연연, 기업, 전문기관, 운영 등 5개 분과로 운영된다. 혁신기획단 위원들은 그동안 정부 R&D 과제를 수행하는 과정에서 느꼈던 과도한 행정적 부담, 불합리한 관행 등 애로사항을 바탕으로 연구자들이 공감할 수 있는 제도적 개선 방안을 발굴할 계획이다. 범부처 국가 R&D 시스템 혁신을 위한 과제도 제안한다.
 
이를 위해 혁신기획단은 분과별로 연구현장을 찾는 등 매달 2~3회씩 핵심 현안에 대해 논의하고, 총괄 회의를 통해 이를 종합할 예정이다. 혁신기획단은 향후 1년 여 간 운영된다. 이 단장은 “무거운 책임감을 갖고 연구제도혁신기획단을 이끌어나갈 계획”이라며 “현장 연구자와 지속적으로 소통함으로써 자율적이고 창의적인 연구를 위해 절박하고 실질적인 문제들을 해결할 수 있는 혁신안을 만들 것”이라고 밝혔다.
 
과기혁신본부는 혁신기획단 활동에서 나온 과제와 개선안을 반영해 범부처 국가 R&D 제도 혁신안을 연말까지 마련할 계획이다. 임 본부장은 “새 정부에서는 연구자 중심의 연구환경 조성을 중요한 정책 방향으로 삼고 있다”며 “연구자들이 마음껏 창의성을 발휘할 수 있도록 혁신기획단은 기존 제도에 구애받지 않고 혁신을 주도하는 좋은 사례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혁신기획단 위원으로는 대학 분과에 조혜성 아주대 의대 교수, 박기범 과학기술정책연구원(STEPI) 연구위원 등 14명, 출연연 분과에 유권 한국생명공학연구원 책임연구원, 이주한 한국기초지원연구원 책임연구원 등 10명, 기업 분과에 김중호 오스코텍 연구소장 등 7명, 전문기관 분과에 윤지웅 경희대 정경대 교수 등 7명, 운영 분과에 변순천 한국과학기술기획평가원(KISTEP) 정책기획본부장 등 5명이 활동한다.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2017년 10월 23일 18:00 프린트하기

혼자보기 아까운 기사
친구들에게 공유해 보세요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17 + 1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

관련 태그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