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고양이는 고체일까, 액체일까?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2017년 12월 20일 16:00 프린트하기

이그노벨상은 과학유머잡지 ‘황당무계 연구 연보’에서 선정하는 괴짜상으로, ‘사람들을 웃게 하고 생각하게 만드는’ 색다르고 기발한 업적에 수상한다. 이그노벨상에는 다양한 동물에 대한 연구가 선정되는 경우가 많다.

 

GIB 제공
GIB 제공

‘고양이 액체설’이란 게 있다. 어떤 모양의 용기에든 자유자재로 몸을 욱여 넣는 고양이를 일컬어 생긴 우스개 소리다. 그런데 이를 진지하게 분석한 과학자가 있다. 파르딘 마크-앙투안 프랑스 리옹대 물리학연구소 박사후연구원은 이 논문으로 2017 이그노벨상 물리학 부문 수상자로 선정됐다. 연구팀은 수학 공식을 이용해 어린 고양이가 늙은 고양이보다 모양을 오래 유지할 수 있다는 결론을 도출했다(Rheology Bulletin, vol. 83 No. 2, Jul 2014).


요시자와 카즈노리 일본 홋카이도대 교수팀은 곤충의 생식기를 연구해 생물학상을 수상했다. 연구팀은 브라질 동굴에서 다듬이벌레를 관찰했다. 놀랍게도 암컷과 수컷의 생식기가 뒤바뀌어 있었다. 곤충은 보통 수컷이 암컷 위에 올라타고 교미하는데, 이조차도 반대였다. 연구팀은 시상식에서 “이제 더 이상 단순히 페니스를 가진 개체를 수컷이라고 말할 수는 없게 됐다”고 말했다(doi:10.1016/j.cub.2014.03.022).


인간의 피가 흡혈박쥐에 미치는 영향을 연구한 엔리코 버나드 브라질 페르남부쿠연방대 동물학과 교수팀은 영양학(nutrition)상을 받았다.

 


인간 속성에 대한 연구 다수 선정


우리 자신이 인간이지만, 스스로도 왜 이런 행동을 하는지 알 수 없을 때가 많아서일까. 인간의 속성에 대한 다양한 연구도 올해 수상자 목록에 올랐다.


치즈를 싫어하는 사람의 뇌를 기능성자기공명영상(fMRI)으로 연구해 뇌가 혐오감을 느끼는 과정을 연구한 장-피에르 로이트 프랑스 리옹신경과학연구센터 박사팀이 의학상을 받았고, 나이 든 남자의 귀가 큰 이유를 연구한 영국의 물리학자 제임스 히스콧 박사는 해부학상을 받았다. 일란성 쌍둥이가 멀리서도 각자의 사진을 구분할 수 있다는 연구 결과를 낸 마테오 마티니 영국 이스트런던대 교수팀은 인지(cognition)상을 받았다.


이 밖에도 길이 1m가 넘는 악어를 접촉하면 도박 욕구가 줄어든다는 연구 결과를 낸 매튜 록로프 호주 CQ대 교수팀은 경제학상을, 호주 원주민의 전통 악기 디저리두(didgeridoo)가 코골이 치료에 도움이 된다는 사실을 밝힌 오토 브렌들리 스위스 취리히대병원 박사팀이 평화상을, 엄마의 질 내부로 넣어 태아에게 음악을 들려주는 기계인 ‘베이비팟’을 개발한 스페인 연구팀은 산과학(obstetrics)상을 수상했다.

 

한국인 수상자 미국 버지니아대 물리학과 한지원 - 유튜브 제공
한국인 수상자 미국 버지니아대 물리학과 한지원 - 유튜브 제공

커피 안 쏟으려면? 뒤로 걸어!


올해 이그노벨상 유체역학 부문에는 한국인이 선정됐다. 주인공은 미국 버지니아대 물리학과에 재학 중인 한지원(Jesse Han) 씨. 한국인으로는 네 번째다.


그는 커피 컵을 들고 움직일 때 커피가 어떻게 흔들리는지, 넘치지 않게 하려면 어떻게 해야 하는지를 연구한 결과를 지난해 6월 생명과학 분야 국제학술지(Achievements in the Life Sciences)에 발표했다(doi:10.1016/j.als.2016.05.009).


한 씨는 과학동아와의 e메일 인터뷰에서 “2015년 민족사관고등학교에 다닐 때 국가대표로 국제물리토너먼트에 나간 게 커피 컵 연구의 계기가 됐다”며 “기대하지 않고 논문을 투고했는데, 실제로 출판돼 많이 기뻤다”고 말했다.


논문이 제시한 결론은 “뒤로 걸어라”이다. 이그노벨상에 선정될 만하다. 한 씨는 논문에서 “물론 뒤로 걸으면 커피의 흔들림이 점점 커지다가 흘러 넘치는 현상을 억제하는 효과보다, 돌부리에 걸려 넘어질 위험이 더 커진다”며 “이는 가장 확실하게 커피를 넘치게 하는 방법”이라고 너스레도 떨었다. 그리고는 두 번째 방법으로 고양이처럼 손가락을 펼쳐 아래로 향하게 한 뒤 컵의 윗부분을 감싸 쥐고 걸으라고 제시했다.

 

유튜브 제공
유튜브 제공

한 씨는 “한국에서는 나이가 어리면 연구를 못할 거란 편견이 있다는 걸 느끼곤 했는데, 꼭 그렇지 않다는 걸 보여주고 싶었다”며 “이번 수상을 계기로 또래 고등학생과 대학생이 과학 연구에 관심을 더 가졌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한 씨는 현재 입자물리, 우주론, 군이론 등에 관심을 갖고 연구를 진행 중이다. 세 주제 모두 너무 재미있어서 향후 목표는 아직 정하지 못했다고. 커피와 음악에 대한 열정도 커서 언젠가 재즈 카페를 운영하는 것도 소원이란다.


“지금까지 제가 흥미를 느끼는 것들을 해왔고, 앞으로도 그럴 거예요. 언젠간 ‘즐거운 과학자’가 될 수 있겠죠.”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2017년 12월 20일 16:00 프린트하기

 

혼자보기 아까운 기사
친구들에게 공유해 보세요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18 + 7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

관련 태그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