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아이폰X을 만나다] 아이폰X의 ‘새로운’ 첫인상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2017년 11월 23일 16:41 프린트하기

올 가을 아이폰은 유난히 골치를 아프게 합니다. 아이폰8과 8플러스, 그리고 완전히 새로운 디자인의 아이폰X을 함께 내놓았기 때문이지요. 저는 아직도 딱 하나의 답을 내지 못했습니다. 시장의 관심은 이미 아이폰X으로 넘어간 것 같긴 하지만요.

 

최호섭 제공
최호섭 제공

아이폰X을 출시 전에 써보고 있긴 하지만 아이폰8과 달리 제대로 된 리뷰를 쓰려면 시간이 조금 더 필요할 것 같습니다. 그 전에 먼저 아이폰X에 대한 인상과 궁금해하실 이야기들을 편하게 짚어보려고 합니다.


아이폰X을 만져보는 게 처음은 아닙니다. 지난 9월 애플의 스티브잡스 시어터에서 키노트를 보고, 곧바로 아이폰X을 잠깐이나마 만져볼 기회가 있었습니다. 하지만 당시에도 판단은 쉽게 내려지지 않았습니다. 행사장은 수 많은 사람들이 몰렸기 때문에 사실 첫인상 정도만 느낄 수 있는 게 사실입니다. 당시에 제 스스로 세운 숙제는 ‘바뀌는 UX에 얼마나 빨리 익숙해질 수 있을까’였습니다. 하지만 페이스ID 등록부터 시작해서 앱을 열어보고, 텍스트 입력도 해보아야 했는데 그러기에는 시간이 너무 촉박했습니다. 경험해보는 정도랄까요.


당시에 제 머릿속에 확실하게 남은 인상은 ‘꽉 들어차는 길다란 화면’과 ‘손에 들어오는 느낌이 좋다’는 점이었습니다. 그리고 지금도 그 부분은 달라지지 않았습니다. 다만 두 달 정도 머릿속으로 아이폰X을 떠올리면서 홈버튼과 터치ID 없는 아이폰, 그리고 OLED를 쓴 아이폰이 어떤 느낌일 지에 대한 걱정도 꽤 있었습니다.

 

최호섭 제공
최호섭 제공

오랜만의 변화, 디자인


아이폰X의 가로 폭은 4.7인치 아이폰8과 비슷합니다. 하지만 화면이 위 아래로 더 길어지면서 5.5인치 아이폰 못지 않은 정보량을 보여줍니다. 뭐 사실 새로울 것은 없습니다. 이미 올해 G6나 갤럭시S8 등의 안드로이드 기기에서 활용했던 디스플레이입니다. 기기 그 자체만으로 해석한다면 iOS에서도 이 길다란 화면을 쓸 수 있게 됐다고 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시장이 애플에 기대하는 것은 그 이상이겠지요. 애플 스스로도 아이폰X에 마찬가지입니다. 아이폰X은 단순한 ‘10주년 기념 아이폰’은 아닙니다. 애플이 잘 꺼내지 않는 ‘미래’라는 말이 붙습니다. 긴 화면은 스마트폰의 새로운 흐름이지만 애플은 이를 운영체제에 어떻게 녹일 것인지를 고민한 것 같습니다. 아니, 분명 했을 겁니다. 제가 자주 이야기하는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의 결합’이 이 아이폰X에도 많이 눈에 띕니다.


일단 아이폰X의 소재는 앞뒤를 강화 유리로 씌우고 옆면은 스테인리스 스틸로 둘렀습니다. 그리고 늘 애플이 고집하던 것처럼 유리와 스테인리스 스틸 사이의 이질감을 없앴습니다. 손으로 짚어보면 이음매가 어색하지 않게 한 바퀴가 연결됩니다. 화면에는 곡선이 없지만 끝부분을 둥글게 굴리는 것이지요. 아이폰8의 윤곽과 비슷한 구조지만 재질로 차이를 두었습니다.

 

최호섭 제공
최호섭 제공

유리와 스테인리스 스틸 사이의 이음매를 매끄럽게 만든 것은 단순한 미적 디자인 때문만이 아니라 아이폰X의 iOS11이 스와이프를 더 많이 쓰기 때문입니다. 화면 바깥쪽을 손가락으로 문지를 일이 많다는 이야기입니다. 이미 잘 알려진 것처럼 아래에서 쓸어 올리는 홈 버튼 액션을 비롯해 더블탭으로 화면을 끌어내리는 동작도 아래 모서리를 쓸어내리는 것으로 대신했습니다. 매끄러운 모서리는 중요한 입력 장치인 셈입니다.


어쨌든 덕분에 손에 닿는 느낌이 매끄럽고 좋습니다. 흔히 이야기하는 ‘그립감’이라는 오묘한 말로 풀이되지는 않지만 스테인리스 스틸 테두리는 아이폰5부터 쓰였던 여러가지 알루미늄 소재와 분명히 느낌이 다릅니다. 무겁지 않으면서 묵직한 손맛도 괜찮습니다. 뭔가 다른 물건이라는 느낌을 주는 데에는 역시 디자인과 소재 변화만한 것도 없습니다. 아, 이 소재의 느낌은 애플워치의 스테인리스 스틸에 가깝습니다. 하지만 분위기는 아이팟 클래식의 그것이 떠오르긴 합니다.

 

최호섭 제공
최호섭 제공

애플의 OLED, 수퍼 레티나 디스플레이


화면은 길어졌습니다. 수퍼 레티나 디스플레이라고 부르는 화면입니다. 2436x1125 픽셀 해상도에 458ppi입니다. 아이폰으로서는 가장 해상도가 높은 기입니다. 이미 잘 알려진 것처럼 삼성전자가 생산한 것입니다. 모바일용으로는 가장 좋은 수준의 화면이지요. 당연히 OLED의 특성인 색 표현력과 명암비, 반응 속도가 좋습니다. 하지만 같은 화면을 오래 띄워 놓으면 픽셀이 타서 자국이 남는 번인은 물리적인 한계이기 때문에 완전히 벗어나지 못했습니다. 아마 이 문제는 거의 해결되기 어려울 겁니다. 다만 소프트웨어로 번인을 줄일 수는 있고, 애플도 iOS로 번인에 대한 대비를 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다만 조금 신경을 쓰긴 해야 할 겁니다. 저도 번인 때문에 OLED 기기를 망설이는데, 이 부분은 시간이 좀 더 있어야 확인할 수 있는 일입니다.


색 표현력은 아주 좋습니다. OLED를 선호하시는 분들의 공통적인 입장이지요. 명암 대비가 좋고, 색의 다이내믹레인지가 넓어서 비슷한 색이라고 해도 더 세밀하고 정확히 표현합니다. 녹색이나 붉은색이 튀지 않고 언뜻 봐서 OLED라는 느낌이 들지 않습니다. 하지만 돌비 비전, 혹은 HDR10을 이용한 콘텐츠에서는 그 이빨을 드러냅니다. 우리나라에서는 넷플릭스의 돌비비전 콘텐츠에서 그 효과를 볼 수 있습니다.


디스플레이의 둥근 귀퉁이는 아이폰의 디자인과 잘 맞긴 합니다. 18:9 비율의 디스플레이들이 대체로 이렇게 귀퉁이를 둥글게 표현하는데, 이는 결국 OS와 콘텐츠가 잘려 나간 부분을 어떻게 활용하느냐에 따라 다른 느낌을 줄 겁니다. 상대적으로 OS를 직접 손대는 애플이 유리하긴 하지요. 걱정되던 부분은 사각형 형태의 픽셀을 둥글게 자르는 것인데 자칫 RGB의 색 영역이 잘리면서 색이 다르게 보이거나 픽셀이 계단처럼 보일 수 있습니다. 아이폰X은 서브픽셀까지 맞춰서 재단하고, 계단 현상을 없애는 안티앨리어싱을 더해서 색과 선의 왜곡이 눈에 띄지 않습니다. 그리고 이 조건들을 맞추려면 결국 화면을 자유롭게 재단할 수 있는 OLED를 쓸 수밖에 없다는 결론이 자연스럽게 내려집니다.

 

최호섭 제공
최호섭 제공

화면 위쪽에 불룩 튀어나온 노치(notch) 부분은 많은 분들이 걱정, 혹은 'M자 탈모’라는 놀림거리로 이야기합니다. 하지만 대체로 쓰는 사람들은 이상하다는 느낌을 받지 않는 것 같습니다. 저는 익숙해져서라기보다 이 부분을 보고 ‘결국 이렇게 UI를 풀어냈구나’라는 생각이 먼저 들었습니다. iOS의 지향점 때문이지요. 애플은 디스플레이에서 콘텐츠 이외의 것들은 최대한 숨기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습니다. 사파리 브라우저에서 화면을 밀면 아래 도구 막대가 사라지고, 위의 주소 표시줄이 작아지는 것이 대표적이지요. 콘텐츠와 UX가 싸워서는 안 된다는 게 가장 중요한 디자인 가이드입니다.


하지만 절대 건드릴 수 없는 성역이 하나 있지요. 바로 시계와 날짜를 표시하는 막대입니다. 아이폰X의 화면은 결국 이를 네모 화면 밖으로 밀어내는 겁니다. 물론 수화기와 트루뎁스 카메라의 물리적인 위치 때문이지만 이를 디자인적으로 잘 풀어냈다고 봅니다. 물론 영상을 볼 때는 화면이 한쪽으로 쏠리긴 하지만 세로로 대부분의 앱을 쓸 때는 화면에 콘텐츠만 있다는 느낌을 주는 것은 확실합니다.


하지만 아직 아이폰X이 출시 초기라 앱들이 이 화면을 많이 활용하지는 않습니다. 기존 앱들은 위 아래에 검은색 라인을 두릅니다. OLED이기 때문에 검은색 매트에서 빛이 나지 않아 원래 아이폰의 위 아래를 덮는 베젤같아 보이긴 합니다. 그래도 거슬리는 것은 어쩔 수 없습니다. 아이폰X의 화면을 채우지 않는 앱은 왠지 낡아 보이기도 합니다. 마치 16:9 비율의 아이폰5가 처음 나왔을 때와 비슷합니다.

 

최호섭 제공
최호섭 제공

10년 리거시의 변화, 홈버튼과 페이스ID


페이스ID과 홈버튼은 아이폰X을 망설이게 하는 가장 큰 요소중 하나일 겁니다. 이야기는 ‘편할까?’라는 출발점에서 시작됩니다. 터치ID와 비교해서 어떤 게 더 편하다고 이야기하기는 키노트 핸즈온 때 느꼈던 것처럼 며칠의 경험만으로 판단하기는 어려울 겁니다.


홈버튼이 사라진 것에 대한 거부감은 없습니다. 잠금 해체와 홈 버튼은 화면을 밀어 올리는 것으로 바뀌었고, 멀티태스킹은 아래에서 위로 쓸어올리다가 멈추거나 화면 맨 아래 부분을 옆으로 밀면 됩니다. 화면 캡처는 사이드 버튼과 음량을 올리는 버튼을 동시에 누릅니다. 알림센터는 왼쪽 위에서, 제어센터는 오른쪽 위에서 화면을 쓸어내리면 됩니다. 이런 제스처는 직관적이라는 부분에서는 홈 버튼을 대신할 수 없을 겁니다. 10년 동안 쌓아온 리거시를 한번에 날려버리는 것도 굉장한 모험입니다. 한번은 익혀야 하는 것이 이전의 직관적인 UX에 비하면 아쉽지만 어렵지는 않습니다. 몇몇 제스처는 아이폰8에서도 됐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들기도 합니다.


일단 페이스ID의 속도와 정확성은 매우 만족스럽습니다. 그러니까 제 얼굴을 잘 알아봅니다. 역광이나 깜깜한 밤에도 잘 됩니다. 슬쩍 바라보면 잠금이 풀리고 화면을 밀어 올려서 아이폰을 시작합니다. 애플도 기기를 켜는 동작을 엄청 고민하긴 했을 겁니다.


물리 버튼을 없앤 아이폰X은 화면을 먼저 켜고 얼굴을 읽고 화면을 밀어 올려야 합니다. 물론 그게 지체 시간이 있는 것도 아니고 번거로운 과정도 아니지만 홈 버튼을 누르면 지문을 읽어내고 화면도 켜지는 터치ID를 다시 돌아보니 흠잡을 데 없는 UX라는 생각도 듭니다.


어두운 곳에서도 잘 됩니다. 페이스ID가 카메라만을 이용하는 보안 시스템이 아니기 때문입니다. 페이스ID는 순식간에 작동하지만 그 과정은 꽤 복잡합니다. 주변광 센서가 현재 조명 상태를 판단해서 얼굴에 적외선 조명을 얼마나 쏴야 할지를 결정합니다. 그리고 투광 일루미네이터가 얼굴을 비추고 얼굴을 3만개 수준의 폴리곤으로 읽어냅니다. 가시광선을 이용하는 카메라만이 아니라 눈에 보이지 않는 적외선 등이 더해지면서 얼굴을 읽어냅니다. 밤에 불을 끈 깜깜한 방에서도 얼굴을 읽어내는 속도나 정확도가 달라지지 않습니다.


다만 얼굴을 꼭 비추어야 합니다. 책상 위에 올려놓고 슬쩍 뭔가를 볼 때도 얼굴을 약간 들이대야 합니다. 그런데 센서의 각도가 꽤 넓어서 꼭 얼굴을 아이폰X 정면에 두지 않아도 슬쩍 눈을 마주치는 느낌만으로도 충분합니다. 물론 홈버튼으로 번쩍 켜지는 것과는 다르지만 더 편하다, 불편하다를 이야기할 문제까지는 아닌 듯 합니다. 또한 앱에서 인식할 때는 터치하지 않아도 얼굴을 읽고 넘어가기 때문에 더 편하다고 느낄 때도 있습니다.

 

최호섭 제공
최호섭 제공

한 가지 애매한 것은 기본 설정에 ‘들어서 깨우기’가 켜져 있는데 이 때문에 아이폰X을 들고 다니다가 화면이 켜지고 엉뚱한 사람의 얼굴을 읽어 페이스ID가 잠기는 일이 생깁니다. 이게 아이폰X의 키노트에서 크레이그 페더리기 부사장의 얼굴을 인식하지 못하는 오류의 원인이기도 했습니다. 들어서 깨우기는 아이폰8보다 아이폰X에 더 필요한 기능이긴 하지만 오작동이 있다면 이를 끄고, 대신 ‘손쉬운 사용’의 ‘탭하여 깨우기’를 켜 두는 게 낫습니다. 사이드 버튼 대신 화면을 두드려서 켜고 얼굴을 읽는 것이지요.


접근성에 대한 문제를 고민한 흔적도 있습니다. 터치ID는 보안 때문에 아이폰을 쳐다본다고 판단해야 잠금이 풀립니다. 하지만 사시를 비롯해 눈에 장애가 있다면 ‘페이스 ID 및 주시’ 메뉴에서 화면 주시 메뉴를 풀면 됩니다.


트루뎁스 카메라에서 중요한 것은 페이스ID뿐이 아니라 앱들이 이 카메라를 활용하는 방법이 아닐까 합니다. 페이스ID는 하나의 활용 방법일 뿐입니다. 트루뎁스 카메라는 얼굴의 윤곽을 잘 읽어내기 때문에 이를 이용해 여러가지 얼굴 활용 앱을 만들 수 있습니다. 이미 애플이 발표한 애니모티콘은 유명해졌고, 최근에 업데이트한 영상앱 ‘클립스’는 동영상에 실시간 효과를 입힐 수 있습니다. 스냅챗의 얼굴 인식도 재미있지요. 이미 화장을 미리 해보는 앱이나 변검술을 할 수 있는 앱도 개발되고 있습니다.


앞서도 이야기했지만 아이폰X은 참 고민스러운 제품입니다. 결론은 다소 싱겁지만 판단이 어렵다면 여느 애플 제품들처럼 직접, 그리고 충분히 만져보고 선택하라는 겁니다. 아이폰8과 아이폰X의 스마트폰으로서 기능상 차이는 거의 없습니다. 새로운 디자인과 새 UX를 받아들일 준비가 됐다면 아이폰X이 낫고, 그렇지 않다면 아이폰8이 나을 수 있습니다. 분명한 것은 아이폰X은 지난 10년을 기념하는 제품이 아니라 앞으로의 10년을 바라보는 제품이라는 점입니다. 그리고 애플은 그 변화의 시기를 선택할 여지를 두 가지 아이폰 라인업으로 만들어준 셈입니다.

 

 

※ 필자소개

최호섭. PC사랑을 시작으로 최근 블로터까지 IT 분야만 팠다. 차에서 보내는 시간이 아까워서 들여다보기 시작한 노트북과 팜 파일럿 PDA는 순간이 아니라 인생을 바꿔 놓았다. 기술 하나에 일희일비하지 않고 역사와 흐름을 읽고자 한다. 세상은 늘 배울 게 많고, 기술은 거짓말하지 않는다고 생각한다.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2017년 11월 23일 16:41 프린트하기

혼자보기 아까운 기사
친구들에게 공유해 보세요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5 + 10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

관련 태그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