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北, ICBM급 미사일 1만㎞ 이상 추정…"기술적 완성 확인 차원"

통합검색

北, ICBM급 미사일 1만㎞ 이상 추정…"기술적 완성 확인 차원"

2017.11.29 09:10
"정상각도 발사시 비행거리 1만㎞ 이상…ICBM급 화성 14형인듯"
 
  
북한이 29일 발사한 미사일은 정상각도로 발사했을 때 1만㎞ 이상으로 추정된다. 합동참모본부는 이날 북한이 고도 약 4500㎞, 예상 비행거리 약 960㎞ 장거리 탄도미사일을 발사했다고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이 29일 새벽 북한이 동해상으로 탄도미사일 1발을 발사한 것과 관련해 청와대 국가 위기관리센터 상황실에서 NSC(국가안전보장회의) 전체회의를 소집했다 - 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이 29일 새벽 북한이 동해상으로 탄도미사일 1발을 발사한 것과 관련해 청와대 국가 위기관리센터 상황실에서 NSC(국가안전보장회의) 전체회의를 소집했다 - 청와대 제공
고도와 비행거리로 추정했을 때, 이날 북한이 발사한 장거리 탄도미사일은 대륙간탄도미사일(ICBM)급일 가능성이 높다. 지난 7월28일 발사한 '화성-14형'은 최대고도 3724.9㎞, 비행거리 998㎞로, 이번에 발사한 장거리 탄도미사일의 고도가 약 800㎞ 정도 더 높다. 
 
권용수 전 국방대학교 교수는 이번 미사일에 대해 "북한이 핵탄두를 어느 정도 소형화에 성공했다고 가정했을 때, 1만㎞ 이상 비행했다고 추정할 수 있다. 보수적으로 보면 7000~8000㎞ 비행했다고 볼 수 있다"며 "이번 미사일은 ICBM급 화성-14형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신인균 자주국방네트워크 대표도 "정상각도로 발사했을 때 사거리는 1만㎞ 이상으로 추정된다"며 "고도 4500㎞ 높이에서 올라가서 진입할 경우 마찰되는 강도는 강할 것"이라고 밝혔다. 신 대표는 이어 "1만1000㎞ 이상의 능력을 가지면 북한에서 미국 전역의 타격이 가능하다"며 "4500㎞ 고도에 도달했으면 출력을 고려했을 때, 사거리 1만2000㎞까지 도달이 가능할 것으로 추정한다"고 분석했다. 
 
북한이 29일 새벽 기습적으로 동해상으로 탄도미사일 1발을 발사했다. - 뉴시스 제공
북한이 29일 새벽 기습적으로 동해상으로 탄도미사일 1발을 발사했다. - 뉴시스 제공

이날 북한의 미사일 발사 배경에 대한 관심도 주목된다. 양무진 북한대학원대학교 교수는 이날 북한의 미사일 발사 배경에 대해 "큰 틀에서 북한이 핵 보유국이 전략적 목표라는 것을 재확인 시켜준 것"이라며 "75일만에 다시 재개했다는 것은 기술력에 대해서 자신감을 가졌고 그것을 통해서 자신의 존재감을 과시하려는 전략적 의도가 담겨 있다"고 분석했다. 김동엽 경남대 극동문제연구소 교수는 "태평양 실거리 발사를 위한 기술 확인 또는 사전점검 차원일 가능성이 있다고 본다"며 "기술적으로 부족한 대기권 재진입 등을 확인하는 차원에서 실시했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미국과 일본도 ICBM급 미사일로 추정하고 있다. 롭 매닝 미 국방부 대변인은 초기 평가 결과 북한이 발사한 미사일이 ICBM으로 보인다며, 미사일은 발사 지점에서 약 1000㎞를 날아 동해상에 떨어졌다고 말했다고 AP통신은 보도했다.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관방장관은 북한이 대륙간탄도미사일 1기를 발사했으며 이는 일본의 배타적 경제수역 안에 떨어졌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미일 3국은 현재 미사일 세부제원에 대해 상세한 분석을 진행 중이다. 

한편 이날 미사일 발사와 관련, 북한이 ICBM 완성의 핵심기술로 꼽히는 대기권 재진입 등에 대해 어떤 내용을 주장할지에 대해 귀추가 주목된다. 

[뉴시스 제공]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4 + 5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

    관련 태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