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과학&기술의 최전선] 유전자 치료제 해결사 될까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2017년 12월 01일 12:00 프린트하기

미국에서 첫 승인 받은 유전자 치료제 '킴라이아' - 노바티스 제공
미국에서 첫 승인 받은 유전자 치료제 '킴라이아' - 노바티스 제공

 

미국 식품의약국(FDA)은 올해 8월 30일 다국적 제약회사 노바티스가 개발한 급성림프모구백혈병(ALL) 유전자 치료제 ‘킴라이아’의 미국 내 판매를 승인한다고 발표했다. 유전자 치료제가 미국에서 승인받은 것은 처음이다. 이어 두 달이 채 지나지 않은 10월 18일에는 ALL과 마찬가지로 혈액암의 일종인 림프종을 치유하는 유전자 치료제 ‘예스카르타’가 FDA의 판매 승인을 받았다.


유전자 치료제는 화학물질을 주로 이용하는 기존 약과는 전혀 다른 종류의 치료제 또는 치료법이다. 환자의 세포에 유전자를 투입해 치료한다. 특정 유전자가 없어서 효소가 부족한 경우 효소 생산 유전자를 공급하거나 암세포를 죽이기 위해 면역 관련 단백질을 생성하는 유전자를 넣기도 한다. 킴라이아와 예스카르타는 둘 다 면역세포를 강화하는 유전자 치료제다.


둘 다 방식은 비슷하다. 환자의 면역세포를 꺼내 필요한 유전자를 추가한 뒤, 이 세포의 수를 늘려 다시 몸에 넣는다. 유전자가 추가된 이 세포는 마치 레이더를 장착한 전투기처럼 혈액 안을 돌아다니며 암세포를 찾아 죽인다. 이현숙 서울대 생명과학부 교수는 “암세포는 면역세포를 피하는 회피 반응을 하는데, 면역세포가 암세포를 찾는 민감성을 높이는 방식으로 이 문제를 해결한 것”이라고 말했다.

 

유전자 치료 원리 - 노바티스 제공
유전자 치료 원리 - 노바티스 제공


FDA는 바이러스를 이용해 체내에 유전자를 전달함으로써 피부암의 일종인 흑색종을 치료하는 ‘임리직’의 판매도 2015년 승인한 바 있다. 임리직은 ‘바이러스 치료제’로 분류된다.


유전자 치료제는 유전병이나 암 등을 치료할 수 있는 유력한 대안 중 하나로 1990년대부터 주목을 받아 왔고, 이제 상용화해 팔 수 있을 정도로 효과를 인정받았다. FDA는 킴라이아를 승인하며 “임상시험에서 기존 치료가 잘 듣지 않던 환자 63명 중 83%(52명)가 석 달 안에 증세가 호전될 정도로 효과를 인정받았다”고 밝혔다. 오랜 난제였던 안전성도 어느 정도 해결했다. 이 교수는 “기존에는 암세포 자체를 수정하는 방법을 시도했는데 부작용이 많고 위험해서 허가가 안 났다”며 “면역세포 쪽으로 발상을 바꾸면서 안전성 문제가 해결됐다”고 말했다. 다만 면역세포를 몸 안에 넣는 치료법인 만큼 급격한 면역반응이 일어나 고열이나 저혈압 등 부작용이 일어날 수 있다는 경고도 잊지 않았다. FDA는 다른 치료가 잘 듣지 않거나 치료 뒤 재발한 경우에만 사용하도록 했고 치료 대상도 25세 이하로 한정했다. 노바티스 역시 같은 날 성명을 통해 “철저한 위험관리 프로그램하에서만 사용한다”고 밝혔다.


유전자 치료제가 연달아 승인을 받으면서 난치성 암을 치료할 기술적 전기가 마련됐다는 평가가 나오지만 비싼 치료비 때문에 논란이 일고 있다.


노바티스는 킴라이아 1회 치료 비용으로 47만5000달러(약 5억2000만 원)를 책정했다. 예스카르타를 만든 길리어드 역시 예스카르타를 37만3000달러(약 4억1000만 원)에 판매한다고 발표했다. 제약사들은 오랜 기간 대학이나 병원과 공동 연구를 하며 많은 투자를 한 만큼 적절한 가격이라는 입장이다. 반면 값싸고 보편적인 의약 서비스를 요구하는 미국의 시민단체 ‘적정 가격의 약을 원하는 환자들의 모임(Patients for affordable drugs)’의 데이비드 미첼 회장은 8월 말 킴라이아 승인 당시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미국 납세자들은 이런 면역세포 치료법 연구를 위해 2억 달러 이상을 투자했다”며 “하지만 제약사는 시장에 약을 지나치게 비싸게 내놨다”고 비판했다.


킴라이아의 가격을 둘러싼 논란이 주목받는 이유는 앞서 유럽에서 판매 허가를 받아 시판됐던 또 다른 유전자 치료제의 실패 때문이다. 핏속 지방을 처리하지 못하는 희귀 유전병인 ‘가족성 지질단백 지질분해효소 결핍증’ 치료제인 ‘글리베라’는 2012년 유전자 치료제로서는 세계 최초로 유럽 판매 허가를 받았다. 글리베라는 바이러스 운반체를 이용해 효소 유전자를 직접 세포 핵 안에 전달하는 유전자 치료제로 큰 관심을 모았다. 그러나 가격이 100만 달러(약 11억 원)를 웃돌아 ‘지구에서 가장 비싼 약’으로 불리며 시장에서 외면을 받았다. 올해 4월 글리베라를 개발한 네덜란드 유니큐어는 “올해 10월 끝나는 글리베라의 유럽 내 판매 승인을 연장하지 않겠다”고 발표했고, 유럽의약국(EMA)이 예정대로 10월 말 판매 승인을 종료함에 따라 시장에서 사라졌다.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2017년 12월 01일 12:00 프린트하기

혼자보기 아까운 기사
친구들에게 공유해 보세요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8 + 8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

관련 태그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