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수도권 큰 눈 어디서 왔을까? 서해 수증기가 근원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2017년 12월 18일 19:40 프린트하기

새벽부터 많은 눈이 내리고 있는 18일 서울 중구 남산 이면 도로에 차량들이 엉금엉금 언덕을 오르고 있다. - 뉴시스 제공
새벽부터 많은 눈이 내리고 있는 18일 서울 중구 남산
이면 도로에 차량들이 엉금엉금 언덕을 오르고 있다. - 뉴시스 제공

18일 수도권에 큰 눈이 내리며  올겨울 들어 첫 대설특보가 발령됐다. 기상청은 오전 9시를 기해 서울과 경기 성남 등 경기 7개 시·군에 대설주의보를 발령한데 이어 10시 경기 김포, 10시 30분 강원 원주까지 확대했다. 서울에 대설특보가 내려진 것은 올겨울 들어 처음이다.

 

눈은 오후가 되며 잦아들었다. 세차게 내리던 눈발은 오후부터 잦아들어 12시 30분을 기해 서울과 경기 과천, 광주 등에서, 이후 경기와 강원 원주에서 대설주의보가 해제됐다. 그러나 당분간 영하의 날씨가 이어질 것으로 보여 차량들의 거북이 운행은 피할 수 없을 전망이다. 오후 6시 현재까지 적설량은 서울 서울 5.1㎝ 인천 4.1㎝  북춘천 3.3㎝ 수원 2.0㎝ 가량. 경기 양평 지역은 10.5㎝ 가량의 큰 눈이 내렸다.

 

●서울·경기지역 눈 근원지는 서해

 

이번 대설이 생긴 원인은 서해바다다. 인천과 경기 서쪽 한강 하구를 중심으로 북쪽의 장산곶과 남쪽의 태안반도(泰安半島) 사이에 있는 ‘경기만’에서 발달한 구름이 찬 바람을 타고 중부 내륙으로 유입되면서 눈으로 바뀌어 뿌려졌다.

 

본래 서울, 경기 지역 눈은 서해에서 발생하는 경우가 많다. 지구의 자전 때문이다. 지구가 자전하면서 동북아시아 지역에는 사철 ‘편서풍’이 분다. 기압의 변화로 동쪽에서 바람이 불어오는 경우도 있지만, 주로 서풍이 불어온다.

 

(1)은 서해에서 유입된 눈 구름이 수도권으로 유입되는 경우다. 18일 처럼 적잖은 눈이 내릴 때도 있지만 서해의 크기가 작아 상대적으로 적은 눈이 내린다. (2)의 경우 처럼 드물게 동풍이 불 경우는 큰 동해에서 생긴 눈 구름이 유입될 수 있지만 대부분은 태백산맥에 가로막혀 주로 강원 영동지역에 눈을 뿌린다. - (주)동아사이언스 제공
(1)은 서해에서 유입된 눈 구름이 수도권으로 유입되는
경우다. 18일 처럼 적잖은 눈이 내릴 때도 있지만 서해의
크기가 작아 상대적으로 적은 눈이 내린다. (2)의 경우처럼
드물게 동풍이 불 경우는 큰 동해에서 생긴 눈 구름이 유입
될 수 있지만 대부분은 태백산맥에 가로막혀 주로 강원
영동지역에 눈을 뿌린다. - (주)동아사이언스 제공

한국의 서쪽에는 큰 중국 대륙이 버티고 있다. 작은 서해가 있지만 이곳에서 생겨나는 눈구름은 동해에 비해 상대적으로 많지 않다. 서울 등 수도권이 일본 홋카이도나 도호쿠 지역 등에 비해 상대적으로 눈이 적게 내리는 까닭이다.

 

서해와 달리 동해는 한국과 일본, 두 나라를 감싸 안고 태평양으로 뻗어 나가는 큰 바다다. 여기서 생겨난 대량의 수증기가 겨울철 찬 바람을 만나 눈으로 바뀌어 쏟아 두고 가는 지역이 일본 홋카이도와 도호쿠 일대다. 이 지역은 세계적인 대설 지역으로 유명하다.

 

그렇다면 동해에서 생겨난 눈구름은 왜 한반도로 넘어오지 않을까. 편서풍 탓에 기압골의 변화로 동풍이 불어오는 날도 있지만, 이렇게 만들어진 눈은 태백산맥에 막혀 강원도 영동지역에만 쏟아내리기 때문이다. 강원도가 국내에서 눈이 많기로 유명한 까닭이다. 특히 울릉도는 일본 못지 않게 큰 눈이 내려 국내에서 유일하게 자연설 스키를 탈 수 있는 곳으로 알려져 있다.

 

반대로 영서 지역은 어렵사리 태백산맥을 넘어온 눈, 혹은 서해에서 넘어온 작은 눈구름의 영향을 받기 때문에 영동 지역에 비해 비해 상대적으로 적은 눈이 내린다. 동해 바다에서 만들어진 눈은 속초 앞 바다를 똑바로 건너가면 나오는 일본 혼슈의 서해안으로 이동한다. 이 주위의 일본 일대 네 현, 니가타와 야마가타, 아키타, 아오모리 지방에선 겨울마다 홋카이도에 버금가는 ‘눈천지’가 펼쳐진다.

 

반대로 국내에선 서해 일대에서 생겨난 눈이 드물게 국내로 유입돼 눈을 만든다. 남부 지역도 마찬가지다. 남서쪽 바다에서 생겨난 눈구름이 동쪽으로 이동하면서 지리산에 부딪혀 전라도 지역에 적잖은 눈을 만든다. 상대적으로 경상남도 지역은 일년 중 눈 보는 날이 하루가 채 되지 않는 경우가 많다. 동쪽에서 간혹 불어오는 눈 구름은 태백산맥에, 서쪽에서 불어오는 눈 구름은 지리산에 막히기 때문이다.

 

●화이트 크리스마스 기대해도 될까

 

앞으로 며칠 동안은 겨울에 대륙 고기압이 확장하는 과정에서 기압골이 우리나라를 지나가면서 서풍과 함께 더 많은 눈이 내릴 전망이다. 이를 근거로 기상청은 17일 오후 눈이 그쳤지만 당분간은 눈 소식이 계속 이어질 것으로 예보했다. 20일부터 서서히 다시 눈이 내리기 시작할 것으로 보인다.

 

이 역시 서쪽에서 불어오는 바람에 실려 오는 눈구름인 만큼 강원 영서를 포함한 중부 지역과 전라도 지역에 눈을 뿌릴 가능성이 높다. 21일에는 경상도를 제외한 전국에 눈 또는 비가 내릴 것으로 보인다. 크리스마스(25일)를 앞둔 23일과 24일에도 전국에 눈 또는 비가 내릴 것으로 기상청은 내다봤다.

 

기상청 관계자는 “21일에는 18일처럼 대설주의보가 내려질 가능성도 있다”고 밝혔다.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2017년 12월 18일 19:40 프린트하기

 

혼자보기 아까운 기사
친구들에게 공유해 보세요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19 + 9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

관련 태그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