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가상화폐 해킹 피해 막는다...주기적 보안점검, 정보보호인증 의무화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2017년 12월 20일 18:00 프린트하기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방송통신위원회가 내년부터 가상화폐거래소에 정기적으로 보안점검을 실시한다. 거래소에 대한 정보보호관리체계 (ISMS) 인증도 의무화한다. 

19일 가상화폐거래소 유빗이 해킹해 파산을 선언하는 등 최근 거래소 해킹 및 개인정보 유출 사고가 잇다른데 따른 것이다. 정부는 13일에도 범부처 '가상통화 관련 긴급회의'를 개최한 바 있다. 
 
과기정통부 제공
과기정통부 제공
과기정통부와 방통위는 20일 정부 과천청사에서 연 브리핑을 통해 매출 100억원, 일평균 방문자 100만명 이상 가상통화거래소의 정보보호최고책임자(CISO)를 지정 제도 시행과 이용자 보호를 위한 집단소송제도 및 손해배상 보험·공제 가입 의무화 도입 검토 등의 방침을 밝혔다. 개인정보 유출 사고가 지속적으로 일어나는 등 법규를 위반한 기업에 대해선 서비스 임시중지 조치도 가능하다. 

빗썸, 코인원, 코빗, 업비트 등 4개 거래소가 ISMS 인증 의무대상이다. 19일 발생한 거래소 유빗 해킹 사고에 대해 과기정통부⋅경찰청 등이 공조해 현장조사를 실시하고, 사고 원인·해킹기법 상세분석, 해커 수사 등에 주력하고 있다.

과기정통부 관계자는 “가상통화 해킹, 개인정보 유출 등 이용자 피해를 예방하기 위해 거래소의 사이버보안 및 개인정보보호 대응 역량 강화를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2017년 12월 20일 18:00 프린트하기

 

혼자보기 아까운 기사
친구들에게 공유해 보세요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2 + 3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

관련 태그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