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개복치 족보 다시 쓰다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2017년 12월 26일 11:00 프린트하기

Per_Ola Norman(W) 제공
Per_Ola Norman(W) 제공

납작하게 눌린 타원형 몸통, 두꺼운 가죽 같은 피부, 닭 벼슬을 연상케 하는 방향타까지. 개복치는 바다에서 가장 독특하게 생긴 물고기 중 하나다. 길이 약 3m, 무게 약 2000kg로 몸집도 거대하다. 하지만 주로 심해에서 살고 있어 종이나 습성에 대한 연구가 거의 이뤄지지 않았다.


에추로 사와이 일본 히로시마대 생물학과 연구원 등 일본과 호주 공동 연구팀은 개복치 표본 30점을 분석한 ‘개복치 족보’를 ‘어류학 연구’ 2017년 12월 5일자에 발표했다.


연구팀은 개복치를 ‘개복치(Mola mola)’와 ‘범프헤드개복치(Mola alexandrini)’, ‘후드웡커개복치(Mola tecta)’ 등 3종류로 분류했다. 연구팀은 과거에 ‘남방개복치(Mola ramsayi)’라고 알려져 있던 종을 ‘범프헤드개복치’에 편입시켰다.


또 범프헤드개복치가 다른 개복치와 달리 돌출된 머리, 돌출된 턱, 직사각형의 몸, 방향타로 알려진 지느러미 줄 등의 신체적 특징을 가진 것으로 정리했다.


이번 연구 결과로 1996년 발견 이래 세계에서 가장 무거운 물고기로 기네스북에 등재된 개복치의 종도 개복치에서 범프헤드개복치로 바뀌게 됐다.


doi:10.1007/s10228-017-0603-6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2017년 12월 26일 11:00 프린트하기

혼자보기 아까운 기사
친구들에게 공유해 보세요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19 + 10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

관련 태그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