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온실 가스 정확히 측정하는 표준 가스, 국내 기술로 만들었다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2017년 12월 27일 20:00 프린트하기

  지구 온난화의 주범인 온실 가스를 정확하게 측정할 때 기준이 되는 ’표준 가스’를 국내 기술로 개발했다.

 

  임정식 한국표준과학연구원 가스분석표준센터 선임연구원팀은 6대 온실 가스 중 하나인 ‘육불화황‘의 표준 가스를 개발했다고 27일 밝혔다. 이번에 개발한 육불화황의 불확도(다른 기체가 섞여 있는 정도)가 0.008ppt(Part Per Trillion, 1조 분의 1을 나타내는 단위)로, 세계기상기구(WMO)가 요구하는 기준치보다 2.5배 이상 정밀한 수치다.

 

  육불화황은 인공적으로 만들어지는 온실 가스 중 하나로 반도체 공정이나 전력 설비에서 절연 가스로 널리 사용한다. 대기 중 육불화황의 농도는 이산화탄소 농도의 4000만 분의 1밖에 안되지만 지구온난화에는 약 2만 4000배 더 크게 영향을 미친다. 게다가 화학적으로 안정해 일단 만들어지면 약 3000년 동안 존재하며 영향을 끼친다.

 

  이런 육불화황이 대기에 미치는 영향을 명확하게 알기 위해서는 우선 정확하게 측정하는 작업이 필요하다. 마치 길이를 측정할 때 자를 사용하는 것처럼, 육불화황 표준 가스는 대기 중 육불화황의 농도를 정확하게 측정하는 데 이용한다.

 

  연구팀은 기체의 각 성분의 질량을 직접 측정하는 중량법을 기반으로 육불화황과 산소, 질소, 아르곤 등 표준 가스를 만드는 데 필요한 기체를 합성해 실제 대기와 같은 농도의 표준 가스를 만들었다. 육불화황 같은 극미량의 기체를 정확하게 혼합하기 위해 분자분광학이나 크로마토그래피, 실린더 자동 중량법 등 최신 가스 측정 기술을 사용했다.

 

임정식 한국표준과학연구원 가스분석표준센터 선임연구원이 육불화황(SF6) 표준가스를 개발하고 있다. - 한국표준과학연구원 제공
임정식 한국표준과학연구원 가스분석표준센터 선임연구원이 육불화황(SF6) 표준가스를 개발하고 있다. - 한국표준과학연구원 제공

 

  이렇게 만들어진 표준 가스는 미국 국립해양대기국(NOAA)이 운영하는 전세계 관측소에 보급될 예정이다. 임 선임연구원은 “표준 가스를 통해 관측 수준이 향상되면 감축 정책이나 탄소 시장에 기여할 수 있다”고 말했다.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2017년 12월 27일 20:00 프린트하기

 

혼자보기 아까운 기사
친구들에게 공유해 보세요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8 + 8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

관련 태그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