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식약처 ‘생리대 위해 없다’ 최종 결론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2017년 12월 28일 18:00 프린트하기

28일 식품의약품안전처(이하 식약처)가 생리대 및 팬티라이너에 들어있는 휘발성 유기화합물(이하 VOCs)이 인체에 유해한 영향을 미치지 않는다고 밝혔다.

 

식약처는 2014년 이후 국내에서 판매중인 생리대와 팬티라이너 총 666개 품목과 기저귀 370개 품목에 대해 전수조사를 실시했다. 생리대 함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알려진 VOCs 84종 중, 9월 조사를 마친 10종을 제외한 74종에 대한 위해 평가 결과를 발표했다.

 

김인규 제공
사진=동아사이언스 김인규 제공

검사 방법은 VOC 최대 함량을 측정할 수 있는 실험으로 진행됐다. 생리대를 -196℃의 초저온으로 동결한 뒤 분쇄해 120℃ 고온으로 가열해 방출된 VOCs를 각각 검출해 질량을 측정했다. 이렇게 측정된 값은 VOCs가 인체에 흡수되는 양을 나타내는 전신노출량과 인체에 독성이 나타나지 않는 최대량인 독성참고치를 비교해 안전한 수준인지 평가했다.

 

식약처 발표에 따르면 전신노출량은 VOCs 함량과 하루에 7.5개씩 한 달에 7일간 평생 생리대를 사용한다고 가정하고 피부흡수율 등을 고려해 산출했다. 또한 독성참고치는 개별 VOC에 대해 미국 환경보호청(EPA) IRIS, 미국 독성물질 및 질병등록청, WHO 화학물질안전국제프로그램(IPCS) 등의 독성연구자료를 토대로 설정했다. 독성참고치를 전신노출량으로 나눈 값을 안전역(margin of safety)이라고 하는데 1 이상일 경우 안전하다고 평가한다.

 

식약처의 안정성 평가 결과, VOCs 50종 중 43종에 대해 성분별로 일회용생리대 7∼1016398, 면생리대 13∼107077, 팬티라이너 7∼3333333, 공산품 팬티라이너 101∼1496954, 유기농을 포함한 해외 직구 일회용생리대는 5∼1621876의 안전역을 나타냈다. 식약처는 “브로모벤젠 등 VOCs 24종은 모든 제품에서 검출되지 않았으며, 검출된 50종도 인체에 유해한 영향을 미치지 않는 수준”이라며 “기존의 독성연구자료가 없는 VOCs 7종은 구조활성이 유사한 물질의 자료를 기준으로 적용했을 때 인체에 유해한 수준이 아니다”고 설명했다.

 

한편 식약처는 국내 시장점유율이 높은 생리대와 탐폰 총 13개 품목에 대해 농약 14종, 다환방향족탄화수소(PAH) 3종, 고분자흡수체 분해산물(아크릴산)에 대해서도 위해 평가를 진행했다. 그 결과 농약 및 PAH는 검출되지 않았고 아크릴산은 92~910 안전역을 확보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밖에도 9월 조사한 기저귀 10개 품목 외에 370개 품목에 대한 위해성 평가에서도 인체에 미치는 유해한 영향이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식약처는 “생리대 함유 가능성이 있는 프탈레이트, 다이옥신 등에 대해서도 2018년에 추가 조사를 실시할 계획”이라며 “또한 주요 품목에 대해 VOCs를 주기적으로 검사해 수치를 공개할 것”이라고 전했다.


이혜림 기자

pungnibi@donga.com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2017년 12월 28일 18:00 프린트하기

 

혼자보기 아까운 기사
친구들에게 공유해 보세요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18 + 10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

관련 태그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