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신진 과학자 지원 대폭 늘린다…과기정통부 2018 연구개발 사업 종합시행계획 발표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2018년 01월 01일 16:50 프린트하기

 새해 들어 젊고 창의적인 과학자를 위한 연구 지원이 늘어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연구자 주도 자유공모 연구를 확대하고, 신진 연구자와 여성 연구자에 대한 지원을 늘리는 내용의 2018년도 과학기술‧정보통신기술(ICT) 분야 연구개발(R&D)사업 종합시행계획을 1일 발표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28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도전하는 내일, 사람을 향한 꿈' 미래 과학자와의 대화에서 격려사하고 있다. - 뉴시스 제공
문재인 대통령이 28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도전하는 내일, 사람을 향한 꿈' 미래 과학자와의 대화에서 격려사하고 있다. - 뉴시스 제공

R&D 지원 총액은 4조695억 원 규모로 지난해보다 640억 원 줄어들었다. 반면 창의‧도전적 연구 기회를 확대하기 위한 자유공모 기초 연구 예산에는 전년보다 약 10.1% 증가한 9718억 원을 투입한다. 


‘최초 혁신 실험실’을 525억 원 규모로 신설해 문재인 대통령이 후보 시절 공약했던 대로 젊은 과학자들이 처음 실험실을 열 때 지원을 받을 수 있게 했다. 만 39세 이하로 제한했던 ‘생애 첫 연구사업’ 신청 요건도 만 40세 이상인 경우에도 박사 학위 취득 후 7년 이내면 지원할 수 있도록 바꿨다. 여성과학기술인에 대한 지원도 169억 원으로 지난해 대비 22억 원을 늘렸다. 성과가 부족하지만 가능성이 높은 젊은 과학자들과 여성 과학자들이 연구비를 지원받을 수 있도록 한 것이다.


과학자들이 연구 자율성을 보장받고 연구에 집중할 수 있도록 평가체계도 개선하기로 했다. 기초연구사업의 경우 기존에는 신진 연구와 1억5000만 원 이하 중견 연구만 최종평가 제외 대상이었다. 올해부터는 신진 연구와 3억 원 이하 중견 연구에 대해 최종평가를 제외한다. 제외 대상을 늘린 것이다. 


ICT 분야 R&D도 그랜트 방식의 R&D를 9억 원 규모로 확대해 시행한다. 그랜트 방식은 1억 원 미만 대학 소액 과제에 대해 중간평가를 면제하고 자체 정산하는 등 연구 자율성을 보장하는 제도를 말한다. 창의‧도전형 과제에 대해서는 성공‧실패 등급을 폐지한다.


혁신 성장을 위해 미래 유망 원천 기술 개발에도 투자를 확대한다. 신약, 의료기기, 감염병 대응 뇌 연구 등 바이오 분야에 전년 대비 207억 원 증가한 3490억 원을 투자한다. 기후변화대응 분야에 872억 원, 나노‧소재 분야 844억 원 등이다. 4차 산업혁명 대응을 위해 지능화기술과 융합기반기술 분야에서는 블록체인에 45억 원, 차세대 초소형 사물인터넷(IoT) 분야에 47억 원 규모로 R&D 예산을 신설했다.


그 외에도 사회문제를 해결하고 일자리를 창출하기 위해 국민생활연구를 본격 추진한다. 치안현장 맞춤형 기술을 개발하는 폴리스 랩, 실종아동 등 신원 확인을 위해 복합인지 기술 등에 총 164억 원을 투자한다.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2018년 01월 01일 16:50 프린트하기

혼자보기 아까운 기사
친구들에게 공유해 보세요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17 + 6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

관련 태그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