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한파 물러가니 찾아온 불청객...미세먼지 줄이려 15일 대중교통 무료 운행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2018년 01월 14일 17:36 프린트하기

한파가 물러가니 반갑지 않은 미세먼지가 돌아왔다. 

 

미세먼지 지표가 악화됨에 따라 정부와 서울시 등은 미세먼지 비상 저감 조치를 시행한다. 출퇴근 시간 버스와 지하철을 무료 운행한다. 수도권 공공기관 차량을 대상으로 차량 2부제가 실시된다.

 

위키미디어 제공
위키미디어 제공

환경부와 서울시·인천시·경기도는 15일 오전 6시부터 오후 9시까지 서울·인천·경기 지역에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를 시행한다고 14일 밝혔다. 

 

미세먼지 비상 저감 조치는 자정부터 오후 4시까지 초미세먼지 (PM 2.5) 농도가 평균 50㎍/㎥을 넘는 ‘나쁨’ 수준을 유지하고, 다음날도 ‘나쁨’ 수준으로 예상될 경우 발령될 수 있다. 지난해 2월 처음 도입됐으며 12월 처음 시행된 바 있다.

 

14일 오후 4시 현재 일평균 초미세먼지(PM2.5) 농도는 서울 57㎍/㎥, 인천 54㎍/㎥, 경기 67㎍/㎥로 모두 '나쁨'(51∼100㎍/㎥) 수준이었다. 오후 5시 예보에서도 15일 미세먼지 농도도 '나쁨'을 유지할 것으로 나타남에 따라 비상 저감 조치를 내리게 됐다.

 

평일에 미세먼지 비상 저감 조치가 내려짐에 따라 대중교통 무료 운행과 공공기관 차량 2부제가 실시된다. 출근 시간 첫차부터 오전 9시까지, 퇴근 시간인 오후 6-9시 사이 대중교통 요금이 면제된다.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2018년 01월 14일 17:36 프린트하기

혼자보기 아까운 기사
친구들에게 공유해 보세요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20 + 7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

관련 태그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