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올해 기후변화 대응 연구에 866억 원…친환경 전지·기후기술 사업화 신규과제 추진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2018년 01월 15일 17:00 프린트하기

정부가 올해 온실가스 저감, 탄소 자원화, 신재생에너지 확대 등 기후변화 대응을 위한 연구개발(R&D) 사업에 지난해 대비 9.6% 늘어난 866억 원을 지원한다. 전기에너지를 화학에너지로 저장하는 연료전지와 이차전지 개발 확대를 위한 신규 과제도 추진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이런 내용을 담은 2018년도 기후변화대응기술개발사업 시행계획을 확정했다고 15일 밝혔다.
 
이 사업은 국가의 기후변화 적응 통합시스템 구축을 위해 2011년부터 추진됐다. 사업 추진 부문은 △태양전지, 바이오연료, 연료전지, 이차전지, 탄소 포집·저장(CCS) 등 온실가스 저감 △온실가스를 연료로 전환·재활용 하는 온실가스 자원화 △기후 예측 시스템 개발, 기후변화 피해 저감 기술 개발을 비롯한 기후변화 적응 시스템 구축 등 크게 3가지다.
 

청명한 서울 하늘, (사진=GIB 제공)
청명한 서울 하늘 (사진=GIB)


가장 지원 규모가 큰 부문은 지구온난화를 막기 위한 온실가스 저감으로, 올해 585억 원이 투입된다. 이 중 풍력, 태양광 발전 등 신재생에너지로 생산한 예비 전력을 저장하는 연료전지와 이차전지 개발 사업이 확대 추진된다. 신규 과제 추진을 위해 지난해 대비 각각 30%와 48%씩 증액돼 연료전지에 20억6700만 원, 이차전지에 37억5000만 원으로 총 58억1700만 원이 지원된다. 두 사업의 공고는 4월로 예정돼 있으며, 선정된 연구 과제는 향후 5년간 추진된다.

 

온실가스 저감 부문의 또 다른 신규 과제인 기후기술 사업화 지원에는 7억8000만 원이 배정됐다. 다만 지난해(24억7500만 원)의 3분의 1 수준으로 규모가 줄었다. 과제 공고는 다음달이다.
 
올해부터는 연구자들이 창의성과 자율성을 바탕으로 연구에만 전념할 수 있도록 매년 수행했던 연차평가를 원칙적으로 폐지하기로 했다. 그 밖에 기후 예측 시스템 개발, 기후변화 피해 저감 기술 개발 등에 56억 원이 지원된다. 
 
이 사업에서 추진하는 ‘코리아 CCS 2020’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국내 연구진은 지난해 이산화탄소 흡수 용량이 기존보다 2.5배 이상 크고 흡수 속도가 1.5배 빠른 세계 최고 수준의 이산화탄소 습식 포집 기술을 개발한 바 있다. 일산화탄소(CO)를 이용해 연료로 활용할 수 있는 개미산을 생산하는 기술도 대표적 성과다.
 
정병선 과기정통부 연구개발정책실장은 “글로벌 기후변화 대응에 따라 기후 산업 분야는 지속적으로 성장하고 있는 분야이기도 하지만, 궁극적으로는 국민에게 안전하고 깨끗한 에너지 시대를 열어드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2020년 이후 적용되는 새로운 유엔(UN) 기후변화협약인 파리협정은 2100년 지구의 평균온도를 산업화 이전 대비 2도 이상 높아지지 않도록 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한국을 포함한 당사국 195개 당사국은 모두 해당 감축 목표를 지켜야 한다.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2018년 01월 15일 17:00 프린트하기

혼자보기 아까운 기사
친구들에게 공유해 보세요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13 + 7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

관련 태그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