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유방암 표적치료효과 높였다… 면역저하 없애는 신물질 발견

통합검색

유방암 표적치료효과 높였다… 면역저하 없애는 신물질 발견

2018.01.22 18:40

국내 연구팀이 유방암의 치료 효과도 높일 수 있는 새로운 항암 표적치료 기술을 개발했다.


박세광, 예성수 인제대 의대 교수 공동연구팀은 유방암 표적치료제 ‘허셉틴’과 함께 사용해 종양 치료 효율은 높이고 부작용인 면역기능 저하를 막을 수 있는 새로운 치료 물질을 발굴하고, 동물실험을 통해 그 효과를 확인했다고 22일 밝혔다.

 

국내연구팀이 유방암의 치료효과를 높일 수 있는 항암 표적치료 기술을 개발했다 (사진=GIB)
국내연구팀이 유방암의 치료효과를 높일 수 있는 항암 표적치료 기술을 개발했다 (사진=GIB)

표적치료제는 암세포에서만 존재하는 고유한 물질이나 구조를 항체(단일클론항체)를 이용해 추적해 공격하는 항암 치료제다. 정상세포는 놔두고 암세포만 죽일 수 있어 부작용이 적다. 이런 장점 때문에 흔히 2세대 항암제로 불린다.

 

유방암에서는 암의 성장에 관여하는 ‘HER2’라는 유전자를 공격하는 허셉틴이 대표적인 표적치료제로 꼽힌다. 허셉틴은 항암 효과가 뛰어나지만, 반복해 사용할 경우 암세포에 항암제 내성이 생기고, 경우에 따라 암이 재발하기도 한다는 점이 한계로 지적돼 왔다.

 

실험동물(쥐)를 이용해 실험한 결과, 허셉틴과 새 약물을 병행 사용한 경우(흰 원)가 허셉틴만 쓴 경우(검은 사각형)에 비해 종양 크기(A)는 작고 생존률(B)는 높았다. - 한국연구재단 제공
실험동물(쥐)를 이용해 실험한 결과, 허셉틴과 새 약물을 병행 사용한 경우(흰 원)가 허셉틴만 쓴 경우(검은 사각형)에 비해 종양 크기(A)는 작고 생존률(B)는 높았다. - 한국연구재단 제공

 

박 교수팀은 암세포 내에서 항암제에 내성을 일으키는 효소(PI3K)에 주목했다. 만약 이 효소를 억제하면 암 발생이 줄고 치료제에 대한 내성을 줄일 수 있다. 하지만 이 효소는 인체의 정상적인 면역세포 증식에도 영향을 미쳐 무턱대고 억제할 수 없었다. 효소 자체를 억제하면 환자의 면역력까지 떨어질 수 있기 때문이다.

 

연구팀은 PI3K가 한 종이 아니라 여러 종이 있으며, 그 중 p110a라는 일부 아형만을 골라 억제하면 면역력 저하 없이 표적치료제의 효과를 극대화 할 수 있다는 사실을 알아냈다. 연구팀은 추가로 ‘A66’이란 이름의 화학물질을 실험용 쥐를 이용한 동물 실험을 진행한 결과, A66을 허셉틴과 함께 사용하면 암 치료 효율이 급증한다는 사실도 알아냈다. 종양 크기가 허셉틴만 사용했을 때의 약 3분의 1로 억제됐다. 심한 유방암을 앓고 있는 실험쥐에 허셉틴만 처방했을 때는 60일 뒤에 모두 죽었지만, A66을 함께 처방한 경우에는 100일이 지나도 절반 이상이 생존했다.

 

박 교수는 “허셉틴의 유방암 치료 효과를 높인 것은 물론, 병행치료 물질을 선별하는 새로운 기전을 찾았다”고 말했다. 예 교수는 “새로 발굴한 표적은 내성과 재발이 문제가 되는 다른 암에도 적용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 연구성과는 암 치료 분야 국제학술지 ‘종양면역’ 1월 15일자에 게재됐다.

 

박세광 인제대 의대 교수 - 한국연구재단 제공
박세광 인제대 의대 교수 - 한국연구재단 제공
 
예성수 인제대 의대 교수 - 한국연구재단 제공
예성수 인제대 의대 교수 - 한국연구재단 제공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12 + 5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