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인류 문명 만든 일등공신, 뇌 크기 아닌 뇌의 ‘모양’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2018년 01월 29일 08:10 프린트하기

현생인류(왼쪽)과 네안데르탈인의 뇌 비교. 네안데르탈인이 크기는 더 크고 모양은 더 납작하다. - 막스플랑크 진화인류학연구소 제공
현생인류(왼쪽)과 네안데르탈인의 뇌 비교. 네안데르탈인이 크기는 더 크고 모양은 더 납작하다. - 막스플랑크 진화인류학연구소 제공

 

  현생인류(호모사피엔스)가 문명을 일굴 수 있었던 비결이 뇌의 크기가 아니라 ‘모양’에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현생인류는 30만 년 전에 이미 현재의 뇌 크기에 도달했으며, 이후에는 모양이 서서히 변해 약 3만5000년 전 현재와 같은 형태가 됐다는 설명이다. 이 무렵부터 벽화와 조각 등 예술과 문명이 폭발적으로 발전한 게 이 같은 사실을 뒷받침한다.


  28일 국제학술지 ‘사이언스 어드밴시스’ 25일자(현지 시간)에 따르면 지몬 노이바워 독일 막스플랑크 진화인류학연구소 연구원팀은 31만~1만 년 전의 현생인류 화석 20구와, 네안데르탈인 등 200만~20만 년 전의 친척인류 화석 10구의 두개골을 수집해 분석한 결과 이런 사실을 밝혀냈다.

 

현생인류 뇌 모양 변화를 비교했다. 30만 년 전 현생인류는 현대인에 비해 뇌의 위아래가 납작했고 좌우는 더 넓었다. 약 10만 년 전부터 정수리 뒤가 솟아오르기 시작해 3만 5000년 전부터는 현대인과 거의 비슷해졌다. 맨 아래는 1만 년 전 신석기인의 뇌다. - 사이언스 어드밴시스 제공
현생인류 뇌 모양 변화를 비교했다. 30만 년 전 현생인류는 현대인에 비해 뇌의 위아래가 납작했고 좌우는 더 넓었다. 약 10만 년 전부터 정수리 뒤가 솟아오르기 시작해 3만 5000년 전부터는 현대인과 거의 비슷해졌다. 맨 아래는 1만 년 전 신석기인의 뇌다. - 사이언스 어드밴시스 제공


  연구팀은 마이크로컴퓨터단층촬영 기술로 두개골 내부를 촬영해 생전의 뇌 형태를 복원해 옛 인류의 뇌 크기와 형태를 현대인 89명과 비교했다. 그 결과 현생인류의 뇌 크기는 모로코에서 발견된 31만 년 전 현생인류 화석인 ‘제벨 이르후드 1, 2호’에서부터 이미 현대인을 능가할 정도로 컸던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모양은 조금 달랐다. 이는 마치 현대인의 뇌를 위아래로 누른 것처럼 더 납작했고, 좌우는 반대로 더 길었다. 네안데르탈인이나 호모 에렉투스의 뇌와 더 비슷한 모양이었다. 뇌 모양은 약 12만 년 전부터 조금씩 변했다. 정수리 부근이 솟아 조금 더 둥글어졌고 좌우는 납작해졌다. 뇌는 약 3만5000년 전에 현대인과 거의 똑같아졌다.


  연구팀은 뇌 모양이 변한 원인으로 뇌의 전두엽과 소뇌의 발달을 꼽았다. 각각 주의 집중과 자아인식을, 공간 지각과 언어 발성을 돕는 부위로, 오랜 시간에 걸쳐 발달해 문명 발전을 촉발시켰다는 것이다. 노이바워 연구원은 “뇌 형태가 현대인과 같아진 시기를 즈음해 아프리카와 유럽의 인류는 (문명이 급속히 발달한) 후기 구석기 시대에 돌입했다”고 말했다.

 

왼쪽은 모로코에서 발굴된, 현재까지 가장 오래된(31만 년 전) 현생인류 화석인 ‘제벨 이르후드 1호’의 뇌를 두개골 안쪽 구조를 바탕으로 복원한 것이고, 오른쪽은 3만5000년 전의 인류 뇌를 복원한 것이다. 초기에 납작하던 뇌가 후기로 올수록 정수리 뒤가 솟아올라 둥글어졌다. - 막스플랑크 진화인류학연구소 제공
왼쪽은 모로코에서 발굴된, 현재까지 가장 오래된(31만 년 전) 현생인류 화석인 ‘제벨 이르후드 1호’의 뇌를 두개골 안쪽 구조를 바탕으로 복원한 것이고, 오른쪽은 3만5000년 전의 인류 뇌를 복원한 것이다. 초기에 납작하던 뇌가 후기로 올수록 정수리 뒤가 솟아올라 둥글어졌다. - 막스플랑크 진화인류학연구소 제공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2018년 01월 29일 08:10 프린트하기

혼자보기 아까운 기사
친구들에게 공유해 보세요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20 + 10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

관련 태그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