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하와이에 만든 모의 화성에 8개월간...탐사대장은 한국인 경제학자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2018년 02월 14일 10:14 프린트하기

“심리적 장벽을 깨고 싶었습니다.”



한석진 미국 텍사스대 경제학과 교수(38·사진)는 영화 ‘마션’의 주인공처럼 화성에 고립된 뒤 생존을 실험하는 미국항공우주국(NASA)의 모의 화성 탐사 ‘하이시스(HI-SEAS)’ 임무를 총지휘할 대장(커맨더)으로 지난해 11월 뽑혔다.


첫 번째 HI-SEAS에 참가한 올레그 아브라모브 미국지질조사소 연구원이 기지 근처에 서 있다. - Angelo Vermeulen 제공
첫 번째 HI-SEAS에 참가한 올레그 아브라모브 미국지질조사소 연구원이 기지 근처에 서 있다. - Angelo Vermeulen 제공

올해 6년째를 맞는 이 임무에 아시아인이 대장으로 뽑힌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경제학자인 그가 우주 모의 임무에 지원한 이유에 대해 그는 한계 돌파와 도전을 얘기했다. 본보는 지난해 12월 방한한 한 교수를 직접 만난 뒤, 최근까지 모바일 메신저를 통해 추가 인터뷰했다.


이전 대장들이 생명과학, 우주과학 등 이공계 출신인 것과 달리 그는 계량경제학자다. NASA 측에 대원들의 상호 관계가 고립된 화성 임무 수행능력에 어떤 영향을 주는지 분석하는 통계 모델을 만들겠다며 자신을 어필했다고 했다.


하이시스는 ‘마션’의 주인공처럼 소수의 인원이 가상의 ‘화성’에 고립돼 살아보는 연구 프로젝트다. 직접 화성에 가기 전에 부딪힐 어려움을 사전에 발굴하기 위해서다. NASA와 하와이대가 공동으로 2013년부터 지금까지 총 다섯 번 연구를 진행했다. 한 교수는 여섯 번째이자 마지막 하이시스 임무에 투입됐다.


한 교수가 거주할 곳은 화성과 흡사하다. 하와이 마우나로아 화산 중턱에 마련된 기지 주변에는 황량한 환경과 111m²(약 33평)짜리 좁은 거주지만 존재한다. 임무가 시작되는 15일 이후, 이들에게는 연료와 음식이 제한되고 외부와의 통신도 송수신이 20분씩 지연되는 인터넷 통신으로 제한된다. 실제 화성탐사에 대비해 4∼6명의 대원들이 짧게는 4개월, 길게는 1년 정도 이곳에 머물며 극단적으로 제한된 환경에서 장기간 생활할 때의 심리를 연구한다.


기지 2층에는 각 대원들의 개인공간이 마련돼 있다. - HI-SEAS 홈페이지 제공
기지 2층에는 각 대원들의 개인공간이 마련돼 있다. - HI-SEAS 홈페이지 제공

한 교수는 2016년 8월 지원한 뒤 선정되기까지 서류 전형과 세 번의 성격검사까지 거쳤다. 한 교수는 “NASA는 특히 위기대처 능력에 큰 관심을 보인 것 같다”고 했다. “일을 하지 않는 동료를 어떻게 처리할 것인가” 등 협동심이나 리더십을 묻는 질문도 받았다. 한 교수는 “영국인 달리기 선수 로저 배니스터가 처음으로 ‘1마일 4분 벽’을 깨자 다른 선수들이 줄줄이 그 기록을 깬 것처럼, 나의 사례를 보고 더 많은 사람들이 꿈꾸던 일에 도전하게 됐으면 좋겠다”고 했다.


한 교수는 6일부터 하와이에 들어가 일주일간의 사전훈련을 받고 있다. 본임무는 15일 시작해 10월 15일까지 8개월간 이어진다.



● 한석진 교수와 일문일답


한석진 교수 - 신수빈 기자 제공
한석진 교수 - 신수빈 기자 제공

Q. 자기 소개를 부탁 드립니다.

미국 텍사스대학교에서 계량경제학을 연구하고 있는 한석진이라고 합니다. 고등학교에서 문과를 선택하고 대학교에서는 전공으로 경제학을 선택한 평범한 경제학 박사입니다. 


Q. 경제학자가 어떻게 우주프로젝트에 지원하게 됐나요? 

어릴 때부터 ‘우주여행’이 꿈이었어요. 그래서 우주 관련 기사나 다큐멘터리가 새로 나오면 챙겨봤죠. 그러다 HI-SEAS 대원을 모집한다는 기사를 봤습니다. 


Q. 그럼 HI-SEAS에서도 경제학을 연구하시나요?

평소 통계학으로 경제 현상을 분석하는 ‘계량경제학’을 연구하고 있는데, 일종의 통계 모델을 개발하는 분야예요. 맨 처음 지원서를 쓸 때 HI-SEAS 프로젝트 비용을 줄일 수 있는 통계 모델을 개발하겠다고 제안했답니다. 지금까지 다섯 번의 프로젝트가 진행되는 동안, 하나가 끝나면 그 결과를 바탕으로 새로운 임무를 더하거나 빼는 등 다음 프로젝트의 운영방식에 변화를 줬어요. 그런데 통계 모델을 활용하면 실시간으로 운영 방식을 바꿀 수 있어요. 그럼 프로젝트 중간에도 대원들의 임무에 즉각 변화를 줄 수 있으니 비용을 줄일 수 있지요.


Q. 탐사 대장이면 어떤 역할을 하게 될까요?

고립 기간 동안 모든 대원이 임무를 완수할 수 있도록 일정을 조율하거나 대원들을 안내하는 역할을 할 거예요. 대원들 간에 갈등이 생기면 그걸 조율하는 일도 하고요. 또 본부와 교신을 하거나 업무 일지를 작성하는 등 주로 대원과 임무를 전체적으로 관리하는 일을 할 예정이에요. 


Q. 여가 시간에 무얼 할지도 따로 계획 하셨는지. 

여가 시간엔 글 을 쓰고 그림을 그리는 등 창의적인 일을 해 보려고 해요. 고립생활에 도움이 될 것 같아서요. 대원들의 초상화를 주기적으로 그려 시간에 따른 변화를 살펴보는 것도 재미있을 거라 생각해요.


Q. 왜 경제학을 전공한 교수님이 대장으로 뽑혔을까요?

사실 저도 왜 대장이 됐는지 잘 모르겠어요. 선발 이유를 알려주지 않는 게 원칙이거든요. 하지만 제 경력과 자기소개서, 성격 테스트 등이 복합적으로 영향을 주었겠죠. 서류전형이 끝난 뒤, 세 번의 힘든 성격 테스트를 거쳤거든요. 두 번은 장시간의 온라인 성격 테스트였고, 한 번은 화상통화를 통한 면접이었죠. 미션 수행 중 허리케인이 불어오면 어떻게 할 건지, 일을 안 하는 대원이 있을 때 어떻게 할 건지 등을 물어봤어요.


Q. 이번 미션에 참가하시는 게 어떤 의미가 있다고 생각하시나요? 

영국의 달리기 선수 로저 배니스터는 1954년 처음으로 1마일, 즉 1.6㎞를 4분 안에 뛰었어요. 그 전엔 넘을 수 없는 기록이라 ‘마의 4분’이라 불리던 벽을 깬 거예요. 그러자 뒤이어 다른 선수들이 줄줄이 그 기록을 깼지요. 누군가 그 기록을 깨니까 절대 깰 수 없을 거라 여기던 심리적인 장벽이 없어졌기 때문이에요. 저의 도전이 ‘마의 4분’이란 벽을 깬 로저 배니스터 역할을 했으면 좋겠어요. 많은 분들이 망설이지 말고 꿈꾸던 일에 도전해 보길 바랍니다.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2018년 02월 14일 10:14 프린트하기

혼자보기 아까운 기사
친구들에게 공유해 보세요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5 + 1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

관련 태그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