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아는만큼 보인다] 썰매 종목 첫 금메달 안긴 스켈레톤 뒤의 과학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2018년 02월 16일 08:30 프린트하기

* [업데이트] 윤성빈 선수가 우리나라 선수로는 처음으로 동계올림픽 썰매 종목 금메달을 안겼다. 윤성빈은 15∼16일 강원도 평창올림픽 슬라이딩센터에서 열린 남자 스켈레톤 1∼4차 시기 합계 3분20초55를 기록하며 1위를 차지했다.

 

우리나라 사상 첫 동계올림픽 썰매 종목 금메달이 나올까?

 

스켈레톤 기대주 윤성빈 선수가 15일 평창 올림픽 슬라이딩센터에서 열린 남자 스켈레톤 1·2차 주행을 전체 1위로 통과한데 이어 16일 3·4차 주행에 나선다. 최종 성적은 1-4차 주행 성적을 합산해 낸다. 첫날 같은 기세로 나가면 금메달이 꿈이 아니다.

 

생소했던 슬라이딩 스포츠 스켈레톤이 어느덧 우리 곁에 성큼 다가온 것이다. 사실 스켈레톤을 비롯해 봅슬레이, 루지 등 썰매 경기는 여전히 우리에게 낯설다. 하지만 4년에 한번 동계 올림픽 중계 때마다 짜릿한 속도감과 충격적인 (?) 비주얼로 강렬한 인상을 남겨왔음도 사실이다.

 

늘 궁금하기만 했던 스켈레톤, 이제는 알고 보자.

 

 

얼굴을 앞을 향해 달리는 스켈레톤

 

동계 슬라이딩 (썰매) 경기 삼총사는 봅슬레이와 루지, 스켈레톤이다. 여러 개의 커브가 있는 길이 1200~1500m 사이의 트랙에서 경기가 치뤄진다. 마찰과 저항을 최소화하고, 회전에 따른 속도 저하를 최소화하며 트랙을 빨리 내려와야 한다는 점도 세 종목 모두 공통적이다.

 

봅슬레이는 여러 명이 원통형 썰매에 들어앉아 속도를 겨루고, 스켈레톤과 루지는 썰매에 누워 탄다는 차이가 있다. 차라리 자동차에 가까운 듯한 봅슬레이와 달리, 스켈레톤과 루지는 우리가 흔히 생각하는 썰매를 보다 업그레이드만 모습에 가깝다.

 

그렇다면 스켈레톤과 루지의 차이점은? 루지는 반듯이 누워 타는 반면, 스켈레톤은 엎드린 채로 얼굴을 앞으로 향해 탄다는 점이 다르다. 또 루지는 손잡이와 썰매 아래 달린 쿠펜 (kufen)이라는 방향타로 움직임을 조정하지만, 스켈레톤은 오직 어깨와 무릎, 발 등 몸만을 이용해 조정한다.

 

어린이과학동아 제공
어린이과학동아 제공

얼굴을 앞으로 두고 시속 100㎞가 넘는 속도로 주행하니 보는 사람마저 위험하지 않을까 걱정이 든다. 그래서 선수들은 턱 보호대를 갖추고 얼굴 전체를 보호하는 폴리카보네이트 소재의 헬멧을 착용한다.

 

헬멧 말고도 선수의 안전을 지켜주는 요소가 하나 더 있다. 바로 스켈레톤의 무게다. 스켈레톤은 강철 소재로 주로 만들어져 무게가 최대 43㎏에 이른다. 이는 루지의 2배 가까이 되는 무게. 상대적으로 안정적 주행이 가능해 루지에 비해 사고가 오히려 적다.

 

 

스켈레톤 속도의 비밀

 

하지만 루지보다 무겁고 봅슬레이보다는 가벼운 스켈레톤은 속도에서 손해를 보는 측면도 있다. 현재 루지 세계 최고 기록은 154㎞, 봅슬레이는 153㎞ 수준인데, 스켈레톤은 이들 종목보다 평균 10㎞ 정도 기록이 늦다.

 

봅슬레이는 4인승의 경우 무게가 600㎏이 넘는다. 무거워서 처음에 속도를 내긴 어렵지만 가속도가 붙으면 관성이 커져 속도도 빨라진다. 무겁기 때문에 얼음을 누르는 압력이 커져 얼음이 더 잘 녹고, 녹은 얼음은 표면에 물막을 만들어 마찰력을 줄인다. 다만 무겁기 때문에 코너에서 조절이 힘들어 마찰이 많이 생겨 속도를 늦춘다.

 

루지와 스켈레톤은 봅슬레이에 비해 가볍지만 코너에서 조절이 쉬워 마찰의 영향을 덜 받고 속도를 유지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타는 자세에 따른 공기 저항의 차이, 날의 모양과 조종 방법의 차이 등도 루지와 스켈레톤의 속도 차이를 일으키는 원인으로 꼽힌다. 루지의 날은 날카로와 속도를 내기 유리하고, 스켈레톤의 날은 둥근 모양이다.

 

스켈레톤은 썰매를 끌고 달려가다 50m 지점에서 썰매 위로 뛰어오르는데 이때 속도를 잃지 않는 것이 관건이다.

 

동아일보 제공
동아일보 제공

 

윤성빈 선수를 있게 한 과학적 훈련법

 

윤성빈 선수는 고등학교에 다니던 2012년 스켈레톤을 시작해, 불과 6년 만에 세계 정상급 선수로 발돋움했다. 그가 금메달을 바라볼 정도로 기량이 성장한 데에는 유전자 특성을 분석한 과학적 훈련 기법이 한몫했다.

 

민석기 한국스포츠개발원 선임연구위원이 이끄는 연구팀은 2015년부터 스켈레톤과 봅슬레이 대표팀 선수의 유전자 특성을 분석해 선수별 맞춤형 체력 훈련 프로그램을 짰다.

 

특히 근육의 특성을 결정하는 ACTN3라는 유전자를 주목했다. 이 유전자는 순발력 운동에 유리한 속근과 지구력 운동에 유리한 지근 구성 비율에 영향을 미친다.

스켈레톤은 경기 시작 후 폭발적 스퍼트가 중요하기 때문에 속근의 역할이 크다. 훈련도 속근 강화에 초점을 맞춘다. 하지만 지근형 선수에겐 이런 훈련이 큰 효과를 보지 못 하고 오히려 몸에 무리를 줄 수 있다. 분석 결과, 윤성빈 선수는 속근형과 지근형의 중간형에 속했다. 그래서 속근형 운동법 대신 기존의 운동법을 유지하도록 권해 효과를 극대화했다.


한세희 기자

hahn@donga.com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2018년 02월 16일 08:30 프린트하기

 

혼자보기 아까운 기사
친구들에게 공유해 보세요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2 + 1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

관련 태그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