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자폐 등 발달장애인 복지, 과학기술계가 앞장서야” 국가과학기술자문회의 토론회 개최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2018년 02월 23일 13:00 프린트하기

물건을 쌓거나, 일렬로 늘어놓는 것은 자폐 증상이 있는 아이가 흔히 보이는 행동 패턴이다.
물건을 쌓거나, 일렬로 늘어놓는 것은 자폐 증상이 있는 아이가 흔히 보이는 행동 패턴이다.

자폐 등 발달장애로 고통 받는 사회적 약자의 삶의 질을 개선하는 데 과학기술계가 함께 나섰다.

 

대통령 직속 국가과학기술자문회의(이하 자문회의)는 23일 오후 2시부터 대전컨벤션센터에서 ‘장애인이 행복한 사회를 위한 과학기술의 역할과 책임’이라는 주제로 과학기술정책연구원(STEPI)과 함께 현장토론회를 개최한다.

 

이번 토론회는 장애인 등 사회적 약자의 삶의 질을 개선하기 위해 과학기술계가 더 적극적으로 나서야 한다는 문제 의식에서 시작됐다고 자문회의는 밝혔다. 자문회의 측은 “정부의 GDP 대비 연구개발(R&D) 투자 비율은 2015년 기준 4.23%로 세계 1위인데, 정부 R&D 예산 중 장애인 재활 및 치매 극복 등을 위한 R&D 예산은 전체의 0.4%(875억 원)에 불과하다”며 “장애인에 대한 과학기술적 지원을 확대하기 위해 자문을 준비 중”이라고 밝혔다.

 

현재 우리나라 전체 인구 가운데 등록 장애인은 2016년 기준 251만 명으로 전체 인구의 4.9%에 달한다. 이 가운데 자폐성 장애 등 발달장애인이 8.7%를 차지한다. 발달장애는 유병률이 높을 뿐만 아니라 영유아기에 시작돼 평생 동안 돌봄이 필요하다. 더구나 최근 10대 이하 발달장애 인구가 증가하는 추세로 국가 차원의 정책적 지원이 필요한 시점이다.

 

자문회의는 “발달장애를 중심으로 현장토론회를 개최해 치료 전문가와 연구자, 수요자의 의견을 모아 발달장애인의 삶의 질을 높일 수 있는 정책을 모색하고자 한다”고 개최 의의를 밝혔다. 토론회에서는 이호희 한국자폐인사랑협회 대전지부장과 유희정 분당서울대병원 정신건강의학과 교수, 박수빈 국립정신건강센터 연구기획과장이 현장 사례를 발표하고, 김은준 기초과학연구원 시냅스뇌질환연구단장 등이 토론자로 나선다.

 

염한웅 자문회의 부의장은 “사회적 약자 중 어린 연령대 위주인 발달 장애인을 위한 적극적인 R&D가 필요한 시점이라는 문제의식에서 토론회를 준비했다”며 “이번 현장 토론회를 통해 관련 과학기술 정책의 방향을 설정하고, 과학기술계가 장애인의 삶의 질에 관심을 가지게 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

자문회의는 현장토론회 직후 제3회 국가과학기술자문회의를 개최해 장애인을 위한 과학기술정책 방향과 전략을 구체적으로 논의할 예정이다.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2018년 02월 23일 13:00 프린트하기

혼자보기 아까운 기사
친구들에게 공유해 보세요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8 + 10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

관련 태그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