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AI 얼굴인식, 흑인 여성에 인식 오류 최대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2018년 02월 28일 10:00 프린트하기

GIB 제공
GIB 제공

 

인공지능(AI)이 현실의 편견마저 학습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조이 부올람위니 미국 매사추세츠공대(MIT) 미디어랩 연구원은 2월 23일 미국 뉴욕에서 열린 ‘기계학습연구학회’에서 얼굴인식 AI가 피부색이 어두워질수록 오차율이 높다고 밝혔다.

 

연구팀은 미국의 마이크로소프트, IBM, 중국의 메그비 등 3사의 AI 얼굴인식 시스템을 이용해 사진 1270장을 분석했다. 백인 남성의 경우 3사 모두 오차율이 1% 미만으로 낮았지만, 백인 여성은 7%, 흑인 남성은 12%로 나타났다. 흑인 여성의 경우 오차율은 최대 35%였다. 3사 모두 백인보다 흑인이, 남성보다는 여성의 오차율이 더 높았다.


연구팀은 논문에서 “인공지능에 사용하는 데이터가 백인과 남성을 중심으로 구성돼 있다”며 “현실 세계의 편견과 차별이 인공지능에까지 영향을 미치지 않도록 경계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Proceedings of Machine Learning Research 81:1–15, 2018


최지원 기자

jwchoi@donga.com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2018년 02월 28일 10:00 프린트하기

 

혼자보기 아까운 기사
친구들에게 공유해 보세요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5 + 10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