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출동! 기자단] 과학으로 지켜라, 미륵사지 석탑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2018년 03월 01일 15:00 프린트하기

올해, 우리나라 최대의 석탑인 ‘미륵사지 석탑’이 옛 모습을 되찾아요. 보수 공사가 시작된지 18년만이지요. 석탑 보수 공사는 작년 11월에 마쳤지만, 앞으로 석탑 주변을 둘러싼 가건물을 해체하기 위해 아직 미공개 상태랍니다. 가려진 석탑 안엔 무엇이 있을까요? <어린이과학동아>기자단 친구들을 위해 특별히 공개된 미륵사지 석탑의 모습을 구석구석 살펴볼까요? 

 

초기 미륵사에는 동쪽과 서쪽에 석탑이 하나씩. 그 가운데 목조 탑 하나가 있었다고 알려져 있다.
초기 미륵사에는 동쪽과 서쪽에 석탑이 하나씩. 그 가운데 목조 탑 하나가 있었다고 알려져 있다.

 

 

우리나라에서 가장 오래되고, 가장 큰 석탑

 

‘선화공주님은/남몰래 시집가서/서동이를/밤이면 몰래 안고 간다네.’

 

평범한 백제 청년 ‘서동’이 가짜 노래를 퍼뜨려 신라의 ‘선화공주’와 결혼했다는 설화는 유명해요. 훗날 서동은 백제 무왕이 되어 화려하고 웅장한 사찰, ‘미륵사’를 세우지요. 하지만 목재로 지어진 건축물은 모두 불에 타거나 무너져 지금은 볼 수 없고, 무너진 채 남아있던 석탑만 확인할 수 있지요. 석탑은 지금 어떤 모습일까요?

 

어린이과학동아 제공
어린이과학동아 제공

 

기자단 친구들이 커다란 가건물 안으로 들어서자 친구들의 키를 훌쩍 넘는 석탑이 나타났어요. 그곳에서 18년 째 미륵사지 석탑 보수방법을 연구하고 계시는 김현용 학예연구사 님을 만났답니다.

 

“탑이 굉장히 크죠? 우리나라에서 가장 오래되고 가장 큰 석탑이랍니다.”

 

석탑은 사리를 모시기 위한 무덤 같은 거예요. 사리는 불교 수행인이 화장된 뒤 나오는 구슬 모양의 유골인데, 이를 보관하기 위해 큰 탑을 세웠답니다.

 

“자, 들어와 보세요. 석탑 1층엔 사람이 들어갈 수 있는 내부 공간이 있어요. 석탑 해체 작업 중 발견했는데, 여기서 사리를 담은 항아리를 찾았지요.”

 

미륵사지 석탑의 내부에 들어간 기자단 친구들과 김현용 학예연구사 - 박영경 기자 제공
미륵사지 석탑의 내부에 들어간 기자단 친구들과 김현용 학예연구사 - 박영경 기자 제공

 

이렇게 건축물 내부를 비워 사람이 들어갈 수 있게 하는 구조는 목조 건축물의 대표적인 특징이에요. 미륵사지석탑은 목조 건축물의 구조로 만든 석조 건축물이지요.

 

“삼국시대의 목조 건물은 많이 남아있지 않아요. 나무의 특성상 불에 잘 타고, 쉽게 무너지거든요. 그래서 미륵사지 석탑은 삼국시대 목조 건축양식을 파악하는데 귀중한 자료가 된답니다.”

 

 

과학으로 옛 모습 찾는다!

 

이번엔 김현용 연구사님과 함께 아픈 돌을 치료하는 보존처리실로 향했어요.

 

“왜 이 커다란 돌은 색깔이 반은 하얗고 반은 까만가요?”

 

김민서 기자가 보존처리실 가운데 놓인 돌을 가리키자 김현용 연구사님은 보존처리실 한 켠에서 금속 막대기를 가져오셨지요.


“아까 석탑에서도 이렇게 색깔이 다른 돌을 보았나요? 이건 탑이 만들어질 때 썼던 돌이 깨져서 보수 공사를 하며 새 돌을 이어 붙인 거예요. 그때 이 타이타늄 봉을 사용했죠.”

 

타이타늄은 철만큼 강하지만 철보다 훨씬 가벼운 금속이에요. 따라서 인공관절이나 테니스 라켓 등 튼튼하지만 가벼워야 할 때 자주 사용된답니다. 이때문에 타이타늄은 석탑 보수공사에서

도 유용하게 사용됐어요. 부서진 돌과 돌 사이를 튼튼하게 연결하면서도 가볍기 때문에 다시 돌을 쌓을 때 무게가 크게 늘지 않거든요. 국립문화재연구소에서는 타이타늄 봉을 이용해 화강암을 튼튼하게 연결하는 방법을 새롭게 개발했답니다.

 

김현용 연구사님은 “돌의 크기, 돌이 약해진 정도, 돌의 모양을 알아낸 뒤 돌 하나하나 타이타늄 봉을 박는 위치와 개수를 계산해야 한다”고 설명했답니다.

 

어린이과학동아 제공
어린이과학동아 제공

 

 

 

동탑은 9층, 서탑은 6층인 이유는?

 

다음으로 미륵사지 동탑을 찾았어요. 새하얀 돌들이 9층까지 쌓여 있어서 멀리서도 발견할 수 있었지요.

 

“아까 본 서탑과 굉장히 비슷하게 생겼죠? 그건 완전히 무너져 있던 동탑을 복원할 때 서탑을 참고했기 때문이에요. 하지만 사실 동탑과 서탑이 똑같았을 거란 근거는 없어요.”


동탑은 1991년부터 3년만에 급하게 복원하느라 새 돌이 많이 사용됐어요. 본래부터 있던 화강암은 35개밖에 없답니다. 나머지는 새 화강암 2000여 개로 복원했지요. 이 때문에 명지대학교 유홍준 교수는 “20세기 한국 문화재 복원 최악의 사례로 기록될 것”이라고 평가하기도 했답니다.

 

“동탑이 서탑의 모습을 본땄다면서 왜 두 탑의 높이가 다른가요?”

 

친구들의 질문에 연구사님은 복원과 보수의 차이에 대해 말씀해 주셨어요.

 

“동탑은 무리해서 ‘복원’, 서탑은 부서진 부분만 보강하는 ‘보수’를 한 거예요. 서탑이 9층이었다는 증거는 없거든요. 그래서 서탑은 6층까지만 있답니다.”

 

보수 공사 전 미륵사지 석탑의 모습. 1915년 일제는 무너질 위험이 있다며 미륵사지 석탑 위에 시멘트를 무었다 (왼쪽), 보수 공사 전 석탑의 모습 (가운데), 보수 공사를 마친 뒤의 모습
보수 공사 전 미륵사지 석탑의 모습. 1915년 일제는 무너질 위험이 있다며 미륵사지 석탑 위에 시멘트를 무었다 (왼쪽), 보수 공사 전 석탑의 모습 (가운데), 보수 공사를 마친 뒤의 모습

 

 

10월쯤이면 일반인들에게도 미륵사지 석탑이 공개된다고 해요. <어린이과학동아> 친구들도 곧 돌아올 미륵사지 석탑을 보며 문화재의 가치에 대해 고민해 보세요~!

 

 

참가자 명단: 권태용(서울 공덕초 5), 김민서(서울 구암초 6), 나지민(서울 등마초 6)

도움: 김현용(국립문화재연구소 건축문화재연구실 학예연구사)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2018년 03월 01일 15:00 프린트하기

혼자보기 아까운 기사
친구들에게 공유해 보세요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1 + 1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

관련 태그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