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국내 최초 국가 정지궤도위성 천리안 1호, 2020년까지 2년 더 운영한다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2018년 03월 13일 15:00 프린트하기

천리안 1호가 2018년 2월 찍은 한반도. -사진 제공 과학기술정보통신부-한국항공우주연구원
천리안 1호가 2018년 2월 찍은 한반도. -사진 제공 과학기술정보통신부-한국항공우주연구원

한국 최초의 정지궤도복합위성인 천리안 1호 위성이 올해 4월부터 2년간 연장 운영에 돌입한다고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13일 밝혔다.


천리안 1호는 2010년 6월 발사된 위성으로, 고도 3만6000km 상공에서 지구 자전 속도에 맞춰 돌며 한반도 및 동아시아 지역을 24시간 관측하고 있다. 2011년 4월부터 정식 임무에 돌입해 기상 및 해양 관측, 통신 임무를 수행해 왔다. 태풍이나 호우 등을 8분 간격으로 관측해 재해 집중 감시를 하고, 남해안의 적조 현상을 관측한 것이 대표적인 임무다. 탑재한 국산 통신장비를 이용해 국내 공공방송통신서비스나 초고화질(UHD) 위성방송서비스 상용화를 검증하기도 했다. 관측한 데이터는 미국항공우주국(NASA)과 국립환경과학원 등 국내외 연구기관에 제공돼 협력 연구에 활용됐다.


천리안 1호의 당초 설계 임무 기간은 7년으로 올해 3월 임무 종료할 예정이었다. 하지만 과기정통부와 한국항공우주연구원의 기술 점검 결과, 2년 더 활동할 충분한 연료를 보유하고 있고 내구성에도 문제가 없다는 결론이 나와 2020년 3월까지 임무가 연장됐다. 지난달 11일 새벽, 천리안 1호의 주요 활동을 제어하는 메인컴퓨터에 이상이 발생하며 임무가 일시 정지돼 연장 운영에 차질이 생기는 게 아니냐는 우려도 있었지만, 이번 점검 결과 연장으로 결론이 났다.


궤도 위성의 임무가 연장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다목적 실용위성 1호(아리랑 1호)부터 3호까지가 이미 2~5년씩 연장된 바 있다. 한편 천리안 1호의 뒤를 이을 후속 정지궤도 위성도 국내 주도로 한창 개발되고 있다. 기상관측용 천리안 2A호와 해양 및 환경 관측용 천리안 2B호가 동시에 개발되고 있으며, 각각 빠르면 올해 11월 및 내년 하반기에 발사될 예정이다.

 

천리안 1호와 2호 비교 - 자료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천리안 1호와 2호 비교 - 자료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2018년 03월 13일 15:00 프린트하기

 

혼자보기 아까운 기사
친구들에게 공유해 보세요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6 + 6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

관련 태그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