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시총 2위 XRP(리플), 어디에 쓰냐고요? 해외 은행간 송금 거래에 씁니다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2018년 03월 15일 03:00 프린트하기

  암호화폐 시장 시가총액 2위 코인인 ‘XRP’는 대체 어디에 쓰일까. 브래드 갈링하우스 리플 최고경영자는 14일 서울 여의도 콘래드호텔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지난해 3분기(7~9월) 출시한 국제 송금 서비스 ‘엑스래피드(xRapid)’에서 XRP를 사용해 빠르고 간편하게 국제 송금을 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한국 암호화폐와 블록체인 관계자들에게 리플과 XRP를 둘러싼 오해를 직접 설명하고 신규 고객을 발굴하기 위해 방한했다.

 

브래드 갈링하우스 리플 최고경영자
브래드 갈링하우스 리플 최고경영자. 엑서스 제공.

 

  “한국에서 미국으로 100만 달러를 가장 빠르게 보내는 방법은 비행기를 타고 직접 운반하는 것이다. 은행을 통해 해외 송금을 해도 2, 3일은 걸린다. 리플은 XRP로 실시간으로 돈을 주고받는 시스템을 정착시키겠다.”

 

리플은 금융회사들과 연계해 지급 결제(송금) 서비스를 제공하는 블록체인 기업이다. 엑스커런트(xCurrent)라는 솔루션으로 잘 알려져 있다. 각 금융회사들이 세계 곳곳에 개설한 해외 송금용 계좌를 블록체인 네트워크로 연결해 일대일 거래가 가능하게 했다. 일본은행컨소시엄(JBC)이나 스페인 산탄데르은행, 아메리칸익스프레스 같은 금융회사들이 이를 도입해 지급 결제 체계를 개선 중이다. 우리은행과 신행은행도 엑스커런트 도입을 검토하고 있다.


  블록체인을 이용해 송금 속도를 개선했지만 여전히 근본적 문제가 있다. 해외 송금 거래를 원활하게 하기 위해 금융회사는 언제나 현금을 보유하고 있어야 한다. 이 계좌들에 묵히고 있는 현금 규모가 세계적으로 10조 달러나 된다. 갈링하우스 CEO는 “10조 달러나 되는 돈이 오로지 송금만을 위해 계좌에 묶여 있는 안타까운 상황”이라며 “거래소와 암호화폐를 이용하면 이렇게 묶여있는 현금을 시장에 새롭게 유통시킬 수 있다”고 말했다.


  엑스래피드는 이 문제를 해결한 프로그램이다. 미국 금융회사 웨스턴유니언과 머니그램 등이 이 서비스를 이용 중이다. 갈링하우스 CEO는 “거래소를 이용해 각국 통화를 XRP로 환전한 뒤 전자지갑으로 XRP를 보내는 방식”이라며 “3~5년 후엔 시스템이 안정적으로 작동할 수 있도록 키우는 것이 목표”라고 말했다.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2018년 03월 15일 03:00 프린트하기

혼자보기 아까운 기사
친구들에게 공유해 보세요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4 + 4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

관련 태그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