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별이 되어 떠난 스티븐 호킹…과학자들이 기억하는 그의 삶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2018년 03월 15일 07:50 프린트하기

14일(현지 시간) 타계한 스티븐 호킹 박사. - 동아일보DB
14일(현지 시간) 타계한 스티븐 호킹 박사. - 동아일보DB

세계적인 이론물리학자 스티븐 호킹 박사가 14일 오전(현지 시간) 영국 케임브리지 자택에서 세상을 떠났다. 향년 76세.
 

우주의 탄생과 진화를 연구하는 우주론과, 양자역학-상대성이론의 통합을 꿈꾸는 양자중력 등 현대 물리학계를 선도해온 호킹 박사는 뉴턴과 아인슈타인의 계보를 잇는 정통 이론물리학자이면서 대중과의 소통을 즐긴 과학 커뮤니케이터로 꼽힌다.
 

14일 BBC, 로이터통신 등 외신은 이날 호킹 박사의 세 자녀(루시, 로버트, 팀)가 그의 별세 소식을 전했다고 밝혔다. 이들은 성명문을 통해 “아버지는 위대한 과학자이자 비범한 인물이었다. 그의 업적과 유산은 오래도록 남을 것”이라며 “그의 용기와 끈기, 탁월함과 유머감각은 전 세계 사람들에게 영감을 줬다. 우리는 그를 영원히 그리워할 것”이라고 말했다.
 

1942년 영국에서 태어난 호킹 박사는 21세인 1963년 전신 근육이 서서히 마비되는 루게릭병(근위축성측삭경화증) 진단을 받았다. 당시 의료진은 얼마 버티지 못할 것으로 예상했다. 시한부 인생에도 굴하지 않고  연구에 몰두해온 그는 최근 50여 년간 세계적 연구 성과로 주목받았다.
 

오히려 불운한 질병이 그를 거장으로 성장시켰다는 평가도 나온다. 이형목 한국천문연구원장은 “호킹 박사와 학창 시절을 같이 보낸 동료와 자주 이야기를 나눴다”며 “케임브리지대 대학원 시절 호킹 박사는 그리 특출하지 않았지만 발병 이후 오히려 연구에 더 집중하면서 놀라운 업적을 이룰 수 있었다는 말을 하곤 했다”고 말했다.
 

스티븐 호킹 박사가 2007년 보잉 727 항공기를 개조한 무중력 훈련 장비에 탑승해 무중력을 체험하고 있다. - 사진 제공 NASA

스티븐 호킹 박사가 2007년 보잉 727 항공기를 개조한 무중력 훈련 장비에 탑승해 무중력을 체험하고 있다. - 사진 제공 NASA

 

호킹 박사는 특유의 유머로도 유명했다. 송용선 한국천문연구원 이론천문연구센터 책임연구원은 2002년, 미국 UC데이비스에서 박사과정 중에 만난 60세의 호킹 박사를 기억하고 있었다. 당시 학회에서 호킹 박사는 트레이드마크와 같았던 전동휠체어를 타고 컴퓨터 합성 기계음으로 기조강연에 나섰다. 영국인인 그에게 ‘목소리’를 준 기기는 미국에서 만든 것으로, 미국 서부 억양을 썼다. 그는 (미리 녹음한) 유창한 캘리포니아 억양으로 “고향에 온 것 같다”고 농담해 좌중의 웃음을 자아냈다. 이 장면은 그의 삶을 묘사한 2014년 영화 ‘사랑에 대한 모든 것’에도 등장할 정도로 사람들의 뇌리에 깊이 새겨졌다.
 

대중에게 알려진 것과 달리 그는 기계의 도움에도 불구하고 자유롭게 말을 하지 못했다. 강연은 거의 녹음에 의존했다. 이필진 고등과학원 물리학부 교수는 “1990년대에 캘리포니아공대(칼텍)를 방문한 호킹 박사에게 연구 주제에 관해 대화를 나눈 적이 있다. 그는 잘 듣기는 했지만 대답은 한참 뒤에 ‘네(Yes)’라고 말하는 정도였다”고 회상했다. 송 책임연구원도 “학회에서 강연하면 질문을 받았지만 그가 편히 말할 수 없다는 사실을 잘 아는 학자들 사이에서는 질문이 암묵적인 금기였다”고 말했다. 물론 어디에나 눈치 없이 질문하는 학생은 있었는데 대답은 어김없이 “네” 또는 “아니요”였다고 한다.
 

대화는 어려웠지만 사랑까지는 막지 못했다. 그는 학생시절부터 사귀어온 제인 윌데와 박사과정 시절 결혼해 자녀들을 낳았다. 하지만 30년 뒤인 1995년, 자신을 돌보던 간호사 일레인 메이슨과 재혼하며 제인과 헤어졌다. 이형목 교수는 “어려서부터 두 사람을 알던 친구들은 어려운 시절을 함께한 제인과 헤어진 데 대해 가슴 아파했다”고 전했다. 메이슨과의 결혼 생활은 11년 지속됐다.
 

젊은 학생들과도 소탈하게 어울리는 걸 좋아했다. 송 책임연구원은 “호킹 박사가 학회 마지막 날 저녁을 젊은 학자들과 보내고 싶다고 해 4명이 조촐히 저녁식사를 했는데, 밥을 얻어먹은 게 미안했는지 아이스크림을 사고 맥주까지 샀다”고 전했다. 이 자리는 소문 듣고 찾아온 사람들로 나중에는 50여 명이나 돼 떠들썩한 파티처럼 커졌다. 일행이 호킹 박사로부터 들은 말은 안내자였던 아들을 통해 “아이스크림 맛있게 먹으라”는 말뿐이었지만 호킹 박사는 3차까지 이동하면서도 끝까지 자리를 지켰다.
 

강연 중인 스티븐 호킹 박사. 그는 강연과 책 집필 등으로 활발히 활동했다. - 위키미디어
강연 중인 스티븐 호킹 박사. 그는 강연과 책 집필 등으로 활발히 활동했다. - 위키미디어

대중과 소통하길 즐기는 과학커뮤니케이터답게 영화와도 인연이 깊었다. 스타트렉이나 심슨가족 같은 유명 영화에 깜짝 출연하는가 하면 인터스텔라 제작진의 차기작에 자문 등으로 참여할 계획도 갖고 있었다. 책 집필, 강연 등도 활발했다. 그가 1988년 펴낸 대중과학서적 ‘시간의 역사’는 영국 ‘런던 선데이 타임즈’ 베스트셀러 목록에 237주 동안 실리는 최고 기록을 세우기도 했다.
 

호킹 박사는 영국 옥스퍼드대를 졸업하고 1965년 케임브리지대 대학원에 진학해 박사학위를 취득했고 1979년부터 2009년까지 케임브리지대 루커스 수학 석좌교수를 지냈다. 물리학계의 노벨상으로 불리는 ‘기초물리학상’을 비롯해 ‘알베르트 아인슈타인 어워드’ ‘코플리 메달’ 등 수많은 상을 받았지만 아쉽게도 노벨 물리학상은 받지 못했다.
 

호킹 박사는 한국과 인연이 깊지는 않은 편이다. 1990년 가을과 2000년 여름 두 차례 찾아 대중과 전문가를 대상으로 강연을 한 게 전부다. 그가 지도한 학생 중에 한국인 제자는 없었다. 하지만 많은 한국 학자가 그와 대화하거나 그를 학회에서 만난 기억을 강렬하게 추억했다.
 

그는 6년 전 런던 패럴림픽의 개막식에 등장해 “우리는 모두 다르다, 표준적인 인류라는 것은 없지만, 모두 똑같은 인간정신을 공유하고 있다”고 말했다. 호킹 박사는 희귀병으로 얼굴 근육 일부만 움직일 수 있는 극단적인 장애를 겪었지만 그의 정신만은 세상 누구보다 자유로웠다.

 

2012 런던 패럴림픽 개막식에서 메시지를 전하고 있는 세계적인 물리학자 스티븐 호킹 박사. - 대한장애인체육회·뉴시스 제공
2012 런던 패럴림픽 개막식에서 메시지를 전하고 있는 세계적인 물리학자 스티븐 호킹 박사. - 대한장애인체육회·뉴시스 제공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2018년 03월 15일 07:50 프린트하기

 

혼자보기 아까운 기사
친구들에게 공유해 보세요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18 + 5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

관련 태그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