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반창고로 레이저 치료 받는 기술 나왔다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2018년 03월 18일 17:00 프린트하기

붙이기만 하면 빛이 상처를 치료하는 반창고가 개발됐다. 

 

최경철 KAIST 전기 및 전자공학부 교수와 박경찬 서울대 분당병원 교수 공동 연구팀은 시간과 장소에 구애받지 않고 피부에 붙이기만 하면 빛으로 상처를 치료할 수 있는 광 치료 반창고를 개발했다고 18일 밝혔다. 

 

KAIST 제공
KAIST 제공

 

광 치료는 빛을 쬐 인체의 생화학 반응을 촉진시키는 치료법이다. LED나 레이저를 이용해 상처나 흉터를 고치는 치료법이 대표적이다. 기존에는 빛을 균일하게 상처 부위에 쬐려면 대형 장비가 필요했다. 또 유연하지 않아 피부에 직접 붙이기도 어려웠다. 

 

연구팀은 광 치료 반창고에 필요한 OLED와 배터리, 과열방지 장치를 막 형태로 개발했다. 이 모든 부품을 조립해도 두께는 1mm가 안된다. 무게 역시 1g 이하다. 게다가 반경 20mm까지 휘어도 고장나지 않고 작동한다. 한 번에 300시간을 쓸 수 있다.  

 

이렇게 개발한 반창고를 이용해 상처 치료효과를 실험했을 때 세포 증식은 58%, 세포 이동도는 46% 향상돼 상처가 빠르게 아물었다. 

 

연구를 주도한 전용민 KAIST 전기 및 전자공학부 박사과정 연구원은 “병원에 방문하지 않고 약국에서 구매해 쉽게 광치료를 받을 수 있는 반창고를 개발했다”며 “광 출력을 조절하면 피부 미용, 피부암은 물론 치매 치료나 우울증 치료 등 광 치료가 쓰이는 다른 분야에도 응용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 연구는 국제학술지 어드밴스드 머티어리얼스 테크놀로지 3월 8일자에 게재됐다. 


오가희 기자

solea@donga.com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2018년 03월 18일 17:00 프린트하기

 

혼자보기 아까운 기사
친구들에게 공유해 보세요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3 + 5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