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대동여지도’ 김정호, 과기정책가 최형섭…한국 과학 기념우표로 만난다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2018년 03월 20일 06:00 프린트하기

우정사업본부가 21일 발행할 예정인 ‘한국의 과학’ 기념우표 4번째 시리즈 3종. 왼쪽부터 지리학자 김정호, 과학기술자 이천, 과학기술행정가 최형섭. - 우정사업본부 제공
우정사업본부가 21일 발행할 예정인 ‘한국의 과학’ 기념우표 4번째 시리즈 3종. 왼쪽부터 지리학자 김정호, 과학기술자 이천, 과학기술행정가 최형섭. - 우정사업본부 제공

전통 지도학을 집대성해 지리학 발전에 크게 공헌한 조선 시대 지리학자 김정호, 장영실과 함께 다양한 천문기구를 제작한 무관 출신 과학기술자 이천, 한국 과학기술 행정의 기틀을 세운 과학기술정책가 고(故) 최형섭 박사(전 과학기술처 장관)의 모습이 담긴 기념우표가 발행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우정사업본부는 ‘한국의 과학’ 기념우표 4번째 시리즈로 김정호, 이천, 최형섭 등 3명을 소개하는 우표 3종을 21일 총 75만 6000장 발행한다고 19일 밝혔다. 한국의 과학 기념우표는 국립과천과학관 ‘과학기술인 명예의 전당’에 헌정된 과학기술인들을 소개하는 시리즈 우표다. 우리나라 과학기술에 지대한 업적을 남긴 과학기술인을 기리기 위해 2015년부터 매년 발행되고 있다.
 
정확한 지도 제작과 지리지 편찬에 평생을 바쳐온 김정호(1804~1866)는 ‘대동여지도’를 비롯해 ‘청구도’ ‘동여도’ 등 한국의 3대 지도를 제작했다. ‘동여도지’ ‘여도비지’ ‘대동지지’ 등 지도와 짝을 이루는 지리서도 편찬했다. 특히 조선 시대 지리학의 결정판으로 꼽히는 ‘대동여지도’는 30여 년간 기존에 있던 지도와 지리서들을 연구·집대성한 결과물로, 오늘날의 지도와 거의 일치할 만큼 정확하다.
 
이천(1376~1451)은 장영실과 함께 간의, 혼의, 앙부일구 등 다양한 천문기구를 제작했다. 금속활자인 경자자, 갑인자를 만들어 조선의 인쇄술 발달에 크게 기여했으며 세종 시대 과학기술의 밑바탕이 된 도량형 표준화도 이뤄냈다. 또 대형 화포인 조립식 총통완구를 개발했으며, 악기도감의 총책임자로 활약하는 등 세종 시대 다양한 과학기술 업적을 주도했다.
 
금속공학자였던 최형섭 박사(1920~2004)는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의 초대 소장으로 KIST를 단기간에 한국을 대표하는 연구기관으로 성장시켰다. KIST 설립·운영 과정에서 얻은 노하우와 경험은 이후 설립된 여러 정부출연연구기관에 대부분 그대로 적용됐다. 역대 최장 기간인 7년 반 동안 과학기술처 장관으로 재임하면서 한국 과학기술 발전을 위한 기반 구축에 크게 공헌했다는 평가를 받는다.
 
한편 2015년 첫 한국의 과학 기념우표의 주인공은 세계적인 이론물리학자로 노벨상에 가장 근접했다는 평가를 받았던 고 이휘소 미국 페르미국립가속기연구소 초대 이론물리부장, 1930년대 나비 연구의 초석을 닦은 고 석주명 박사(서울과학관 동물학부 부장), 한국 전기공학의 선구자 고 한만춘 연세대 전기공학과 교수였다.

 

2016년 기념우표에는 조선 시대 다양한 과학기술을 꽃피우는 데 기여한 세종대왕과 고려 말 한국 최초로 화약 개발에 성공한 최무선, 1950년대 배추와 양배추 교잡에 성공한 유전육종학자 고 우장춘 한국농업과학연구소 초대 소장의 얼굴이 담겼다. 지난해 4월에는 조선 시대 최고의 과학기술자 장영실, 전통의학의 수준을 크게 높인 허준, 한국 최초의 이학 박사이자 세계적인 이론화학자인 고 이태규 KAIST 교수(대한화학회 초대회장)를 기리는 기념우표가 발행됐다.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2018년 03월 20일 06:00 프린트하기

 

혼자보기 아까운 기사
친구들에게 공유해 보세요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8 + 10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