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고마웠어, 케플러!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2018년 04월 12일 10:00 프린트하기

지난 10년 간 ‘우주를 보는 눈’이 돼 준 케플러 우주망원경(아래 사진)이 은퇴를 앞두고 있다. 미국항공우주국(NASA)은 3월 14일 보도자료를 통해 “케플러의 연료가 거의 고갈됐으며, 수개월 내 수명이 다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NASA 제공
NASA 제공

지난 10년 간 ‘우주를 보는 눈’이 돼 준 케플러 우주망원경(아래 사진)이 은퇴를 앞두고 있다. 미국항공우주국(NASA)은 3월 14일 보도자료를 통해 “케플러의 연료가 거의 고갈됐으며, 수개월 내 수명이 다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2009년 3월 미국 케네디우주센터에서 발사된 케플러는 ‘행성 사냥꾼’이라는 별명답게 현재까지 2200여 개의 외계행성과, 2300여 개의 외계행성 후보를 발견했다.


2013년 케플러는 한 차례 ‘시련’을 겪었지만, 이는 오히려 우수한 과학적 성과를 내는 원동력이 됐다. 당시 케플러의 자세를 고정하는 리액션 휠 4개 중 2개가 고장을 일으켰고, 이후 기존 임무대신 새로운 임무(K2)를 시작했다. 카메라를 고정하지 않고 3개월 마다 방향을 돌리면서 다양한 각도에서 우주를 관찰한 것이다. 이달까지 케플러는 이 임무를 17회 완수했다.


케플러는 현재 지구에서 약 1억5000만km 떨어져 있어 연료 보급이 불가능하다. 연료가 떨어지면 그 자리에서 임무가 종료된다.

 

찰리 소벡 NASA 케플러 프로젝트 책임자는 “케플러는 수명을 다하는 순간까지 관측한 데이터를 지구로 전송할 것”이라고 말했다. 케플러의 후임은 NASA가 4월 16일 발사 예정인 ‘테스(TESS) 우주망원경’이다.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2018년 04월 12일 10:00 프린트하기

 

혼자보기 아까운 기사
친구들에게 공유해 보세요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8 + 7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

관련 태그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