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이달의 사물] 야구공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2018년 04월 02일 09:40 프린트하기

3월 24일 올해도 어김없이 프로야구가 개막했습니다. 야구 경기를 보고 있으면 정말 신기하다는 생각이 듭니다. 작은 야구공으로 어떻게 그렇게 다양한 구질을 만들 수 있는 걸까요.


어떻게 던지느냐에 따라 야구공은 강속구도, 변화구도 됩니다.

 

스포츠동아 제공
스포츠동아 제공

그 중에서도 가장 특이한 녀석이 하나 있습니다. 바로 너클볼입니다. 원래 속구든 변화구든 모든 구질은 실밥에 손가락을 어떻게 걸쳐 잡고 던지느냐에 달려 있습니다. 이 실밥에 따라 공이 회전하면서 공기저항을 뚫고 원하는 궤도를 만듭니다.

 

하지만 너클볼은 검지와 중지의 손톱 끝을 공에 대고 밀듯이 던집니다. 공의 회전이 적어 공에 걸리는 공기저항이 커지면서 마치 술에 취한 사람처럼 이리저리 흔들리며 날아갑니다. 너클볼의 마법은 여기서 시작됩니다. 궤적이 일정하지 않아 던지는 투수는 물론이고 타자가 공을 예측하기 힘듭니다. 매력적이면서도 위험한 구종입니다.

 

지난해 최하위를 기록한 kt 위즈의 투수 라이언 피어밴드는 넥센 히어로즈에서 방출된 선수였지만, 너클볼을 무기로 부활에 성공해 에이스로 우뚝 섰습니다. 올해는 피어밴드가 너클볼의 마법으로 팀을 탈꼴찌로 이끌 수 있을까요.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2018년 04월 02일 09:40 프린트하기

 

혼자보기 아까운 기사
친구들에게 공유해 보세요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18 + 3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

관련 태그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