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경북은 지진대응 AI, 인천은 선박안전 시스템…지역 맞춤형 연구 추진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2018년 04월 09일 18:48 프린트하기

지역 사회문제 과학기술로 해결

정부-지자체 3년간 280억 원 투입

 

정부가 올해부터 지역이 필요로 하는 과학기술을 스스로 개발하도록 지원하는 지역 맞춤형 연구개발(R&D)사업을 추진한다. 첫 사업 추진 대상으로 경북과 전북, 충남, 인천, 울산 등 5개 지역이 선정됐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연구개발특구진흥재단은 ‘과학기술 기반 지역수요 맞춤형 R&D 지원(지역혁신역량강화지원) 사업’을 본격 추진한다고 9일 밝혔다. 

 

앞서 과기정통부는 지역자치단체를 대상으로 과학기술로 지역 현안을 해결할 수 있는 연구 과제 기획을 공모했다. 지자체가 도출한 현안 문제 해결의 시급성과 적절성, 사회적 파급 효과, 지자체의 추진 의지, 효율적 추진 체계 등을 평가한 결과 연구 과제를 제안한 15개 시·도 중 경북, 전북, 충남 등 3개 도와 인천, 울산 등 2개 광역시 등 총 5개 지역을 최종 선정했다. 
 

이번에 추진되는 연구 과제는 설계부터 수행, 성과 적용까지 중앙 부처가 아닌 지자체가 주도한다. 과기정통부와 5개 지자체는 연구비 매칭으로 해당 연구 과제에 향후 3년 간 최대 280억원을 투입할 예정이다. 올해는 국비 50억 원, 지방비 44억 원 등 총 94억 원을 투자한다.

 

최근 경주지진과 포항지진을 겪은 경북은 지진이 일어났을 때 효과적 초기 대응 의사결정을 지원하는 인공지능(AI) 시스템을 구축한다. 이를 위해 지질과 지반 상태를 데이터베이스(DB)화 해 지속적으로 모니터링 하는 시스템과 건물의 붕괴를 조기에 감지해 신속하게 알릴 수 있는 지능형 정보 플랫폼을 개발한다.

 

지난해 11월 경북 포항에 규모 5.4의 지진이 발생했을 당시 피해 지역의 모습. - 뉴시스 제공
지난해 11월 경북 포항에 규모 5.4의 지진이 발생했을 당시 피해 지역의 모습. - 뉴시스 제공

농촌 고령화가 심화된 전북은 농업 효율을 높여 주는 스마트팜 시스템, 농민 맞춤형 의료 기기와 서비스 등을 개발하고 지속 가능한 농촌 공동체를 육성한다는 계획이다. 생활 폐기물 문제가 지역 사회 문제로 꼽힌 충남은 상가 밀집 지역과 관광지 등을 중심으로 폐기물 스마트 수거함과 재생소재 응용 기술을 개발할 예정이다.
  
선박 사고가 잦은 인천은 인천항 연안 중소형 선박 간 충돌사고를 조기 경보, 예방하는 서비스를 개발한다. 석유화학 공업단지가 밀집한 울산은 사물인터넷(IoT) 기반으로 중금속, 질소산화물, 황산화물 등 유해물질의 오염도를 측정하는 스마트 모니터링 시스템을 구축한다는 목표다.
 
이창윤 과기정통부 연구성과정책관은 “지역이 과학기술을 활용해 주민들 삶의 질을 향상시키고, 지역 내 현안을 해결하며 R&D 경험과 역량을 쌓을 수 있도록 지역자치단체와 협력해 나갈 계획”이라며 “향후 사업 대상을 확대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2018년 04월 09일 18:48 프린트하기

 

혼자보기 아까운 기사
친구들에게 공유해 보세요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11 + 6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

관련 태그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