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한국인 맞춤형 유전자 다이어트 올까?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2018년 04월 24일 11:00 프린트하기

유전자 변이가 어떤 조합을 이루냐에 따라 다이어트 효율이 달라졌다 - 사진 GIB 제공
유전자 변이가 어떤 조합을 이루냐에 따라 다이어트 효율이 달라졌다 - 사진 GIB 제공

 

삼성서울병원 삼성유전체연구소 김진호 박사팀은 23일 비만관련 유전자 변이에 따라 비만정도가 달라지는 '유전자 맞춤형 체중관리모델'을 개발했다고 밝혔다.

 연구팀은 우리나라 국민 8840명이 참여한 대규모 연구 코호트 ‘한국인유전체역학조사사업(KoGES)’ 자료를 토대로 비만관련 유전자 변이 정도와 식이습관, 운동에 따른 체중 감소와의 관계를 살폈다. 

 그 결과 다이어트에 영향을 미치는 유전자 돌연변이는 모두 100개로 탄수화물 관련 37개, 지방 19개, 총 칼로리에 영향을 받는 44개, 운동에 반응을 보이는 25개로 각각 조사됐다. 이러한 유전자 변이가 어떤 조합을 이루냐에 따라 다이어트 효율이 달라진 것이다.  

 즉 ▲탄수화물을 적게 먹는게 도움이 되는 사람 ▲지방 섭취량을 줄여야 하는 사람 ▲음식 종류에 상관없이 총 칼로리를 낮춰야 하는 사람 ▲운동을 꾸준히 해야 하는 사람 등 유전자 조합을 기준으로 제각각 달랐다. 

 연구팀은 이를 ▲저탄수화물 식이형 ▲저지방 식이형 ▲저칼로리 식이형 ▲운동형으로 구분했다.
  
 각 유형안에서도 개인별 관련 유전자 변이의 조합에 따라 ▲매우 높음 ▲높음 ▲낮음 ▲매우 낮음 등 4단계로 나누고높음 이상인 경우 해당 유형에 속한다고 봤다. 하나 또는 둘 이상 복수의 유형도 가능하다.   

 예를 들어 ‘저탄수화물 식이 유형’이고 운동에는 반응이 낮은 사람이 헬스장에 열심히 다니더라도 탄수화물 위주의 식단을 유지하면 살을 빼는데 성공하기 힘들다고 연구팀은 전했다.  

 마찬가지로 ‘저지방식이 유형’인 사람이 무턱대고 최근 유행했던 저탄수화물-고지방식(저탄고지) 방법을 따라 했다간 살이 빠지긴커녕 오히려 살을 찌울 가능성이 높다고 덧붙였다. 

 연구팀은 다만 해당 유형에 속하지 않는다고 나머지 다이어트 방법이 아무런 효과가 없다는 뜻은 아니고 효율이 떨어질 뿐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유전자 분석 결과를 토대로 주력해야 할 다이어트 방법을 우선 정한 뒤 나머지 방법을 보조적 수단으로 병행하면 효과가 극대화된다고 조언했다.  

 박웅양 삼성유전체연구소장은 “유전자 정보의 활용 범위가 점차 늘어가면서 현대인의 오랜 고민인 비만을 해결하는데까지 나갔다”며 “본인에게 맞는 효과적인 다이어트 방법을 안다면 같은 힘을 들이더라도 더 빨리 목표한 바에 다가갈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뉴시스 제공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2018년 04월 24일 11:00 프린트하기

 

혼자보기 아까운 기사
친구들에게 공유해 보세요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11 + 10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

관련 태그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