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정부, 치매 해결 위해 10년간 1조 원 규모 R&D 추진...예타 곧 착수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2018년 04월 26일 09:40 프린트하기

25일 오후 국가과학기술자문회의가 주초하는 첫 심의회의가 열렸다. -사진 제공 과학기술정보통신부
25일 오후 국가과학기술자문회의가 주초하는 첫 심의회의가 열렸다. -사진 제공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정부가 치매 문제 해결을 위해 10년간 1조 원 규모의 연구개발(R&D)를 추진하기로 결정하고 5월부터 예비타당성조사에 착수하기로 했다. 또 2022년까지 국민의 건강수명을 3세 늘리고, 제약, 의료기기, 화장품 산업에서 신규 일자리를 10만 개 창출하도록 적극 지원하기로 했다.


과학기술 분야 최고 컨트롤타워인 대통령 직속 국가과학기술자문회의(이하 자문회의)는 25일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제1회 심의회의를 개최해 이 같은 내용이 담긴 '제2차 보건의료기술 육성 기본계획'을 심의 확정했다.
 

보건의료기술 육성 기본계획은 2018~2022년까지의 의료 분야 R&D의 방향성을 제시하는 큰 그림이라고 할 수 있다. 치매 외에 정신건강이나 환경성질환, 감염병 등 국민 생활과 관련이 깊은 병이 연구 목표에 포함됐다. 또 첨단재생의료 임상연구 활성화를 위한 법률을 마련하고, 의료 분야 빅데이터 활용 및 보호를 위한 특별법 입법을 검토하는 등 관련 법과 규제도 손질할 것을 명시하고 있다.
 

한편 이번 심의회의에서는 미세먼지 저감, 생활 화학물질 관리 등을 다룬 '제4차 환경기술,환경산업,환경기술인력 육성계획'과, '가축질병 관리 및 기후변화 대응, 스마트농업 개척 등을 다룬 제7차 농업과학기술 중장기 연구개발 계획'도 함께 심의 확정했다.
 

염한웅 자문회의 부의장(포스텍 물리학과 교수)은 “심의회의가 정책 및 예산배분 심의시 중장기 방향성에 대한 자문을 잘 조화시켜 국가 과학기술 정책 결정의 컨트롤타워로서 역할을 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심의회의를 진행하는 염한웅 부의장(오른쪽) -사진 제공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심의회의를 진행하는 염한웅 부의장(오른쪽) -사진 제공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2018년 04월 26일 09:40 프린트하기

 

혼자보기 아까운 기사
친구들에게 공유해 보세요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17 + 2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

관련 태그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