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동해중부연안 봄철 냉수대 대비해야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2018년 05월 02일 12:00 프린트하기

국립수산과학원은 1일 "해마다 5월 초순부터 동해 연안에 나타나는 냉수대에 의한 피해가 올해도 우려됨에 따라 양식업계의 특별한 관심과 관리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GIB 제공
GIB 제공

냉수대는 평소 수온보다 2~5도 가량 낮은 찬물덩어리를 말한다.

 

수산과학원은 해양환경 어장정보시스템 관측 자료를 분석한 결과, 지금은 냉수대가 보이지 않지만 이 해역의 저층에 6~8도의 냉수대가 존재하고 있어 남풍 계열의 바람이 계속되면 냉수대가 조기 출현할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예측했다.

 

동해중부 연안의 냉수대는 주로 5월경에 출현하기 시작해서 8월까지 발생과 소멸을 반복하며 장기간 나타나는 특징이 있다.

 

봄철 냉수대가 발생해 수온이 급격하게 낮아지면 양식생물의 대사활동이 감소하고 면역력이 떨어져 질병발생 가능성이 높아지므로 양식장의 사육관리에 사전 대비가 필요하다.

 

냉수대 접근시에는 사육수와 주변해역의 수온을 수시로 확인하며 사료 공급량을 줄이고, 사육수조를 청결히 유지하며 저장 수조에 깨끗한 사육수를 미리 확보해 둘 필요가 있다.

 

냉수대가 발생하면 사육수의 유입량을 줄이고 사료 공급을 중단하고, 충분한 산소를 공급해 양식생물이 받는 스트레스를 최소화해야 한다.

 

냉수대가 소멸한 후에도 ▲양식생물은 급격한 수온변화로 받은 스트레스 때문에 면역력이 떨어져 질병발생 우려가 있으므로 세심한 관찰이 필요하며 ▲비타민 등의 영양제를 첨가한 양질의 사료를 공급하여 건강상태를 수시로 점검해야 한다.

 

서장우 수산과학원장은 "동해연안 냉수대 예측시스템을 통해 실시간 수온 정보 등을 양식어민에게 신속하게 제공하겠다"며 "양식업계에서도 피해 예방을 위해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뉴시스 제공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2018년 05월 02일 12:00 프린트하기

혼자보기 아까운 기사
친구들에게 공유해 보세요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14 + 5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

관련 태그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