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과기부, 문재인 정부의 '사람중심 국가R&D 혁신방안' 토론회 개최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2018년 05월 02일 14:30 프린트하기

2일 오후 서울 엘타워...산·학·연 전문가, 현장연구자 등 참석
국민의견 수렴해 국가기술혁신체계(NIS) 고도화에 반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유영민, 이하 ‘과기정통부’)는 오는 2일 오후 1시30분 서울 엘타워에서 ‘국가R&D혁신 토론회’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토론회는 국가과학기술혁신체계를 고도화하기 위한 동 방안에 대해 산·학·연 전문가, 현장연구자, 국민들의 다양한 의견을 듣기 위한 것이다.

 

GIB 제공
GIB 제공

먼저 과기정통부 과학기술혁신본부의 ‘국가 R&D혁신방안(안)’ 발표에 이어 ①선도형 R&D 지원체계 구축(좌장 조혜성 아주대 교수), ②혁신주체 역량 제고(좌장 홍형득 강원대 교수), ③국민이 체감하는 성과창출(좌장 손병호 KISTEP 부원장)의 3가지 주제에 대해 토론(각 90분)이 진행된다.

 

그간 문재인정부는 사람중심의 과학기술정책을 표방하며 이를 담당할 과학기술혁신본부를 출범시키고 혁신본부의 법적기반과 기능을 정비해왔다. 이후 국가R&D 혁신을 본격적으로 추진해나가고자 올해 초부터 각계 전문가의 의견을 수렴하여 ‘(가칭)국가R&D 혁신방안’ 초안을 마련했다. 

 

이번 ‘(가칭)국가R&D 혁신방안’에서는 국가과학기술혁신체계(NIS) 관점에서 문재인 정부 5년 동안 추진할 R&D혁신의 큰 틀을 마련하고 국가R&D의 방향과 전략을 사람과 사회 중심으로 재정립하는데 중점을 두었다.

 

먼저 연구현장에 불필요한 규제와 제도를 획기적으로 개선하는 등 국가R&D 지원체계를 연구자 중심으로 혁신하고 파괴적 혁신을 선도할 고위험 혁신연구 지원을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또한 사람을 키우는 대학의 R&D역량을 강화하고, 공공(연)이 장기·공공·대형연구에 집중할 수 있도록 PBS*·인력운영·평가제도 등을 혁신하고 기업R&D 관리를 질 중심으로 개선하는 등 혁신주체의 역량을 강화해나간다.

 

재난재해, 환경, 건강 등 국민생활과 밀접한 분야의 R&D투자를 강화하고 인공지능, 바이오 등 미래 신산업과 좋은 일자리 등 국민들이 체감할 수 있는 성과창출 시스템을 강화해 나갈 예정이다.

 

과기정통부 임대식 과학기술혁신본부장은 “혁신은 단기간에 완성되는 것이 아니며, 정부와 민간이 함께 혁신의 방향을 끊임없이 고민하고 전 부처가 함께 세부적인 이행방안을 만들어서 연구현장에서 근본적인 변화를 이끌어내는 것이 중요하다”며 “이번 혁신방안이 일시적인 처방에 그치지 않고 지속적으로 작동할 수 있도록 실질적인 이행력을 확보해나가겠다"고 밝혔다.

 

과기정통부는 오늘 토론회를 통해 수렴된 의견을 반영하여 상반기 내에 국가과학기술자문회의를 통해 ‘(가칭) 국가R&D 혁신방안’을 최종 확정·발표할 계획이다.

 

뉴시스 제공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2018년 05월 02일 14:30 프린트하기

혼자보기 아까운 기사
친구들에게 공유해 보세요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13 + 4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

관련 태그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