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과학사진관] 인생은 누구나 비슷한 길을 걸어간다. 결국엔 늙어서 지난날을 추억하는 것일 뿐이다.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2018년 05월 08일 12:00 프린트하기

 

 

인생은 누구나 비슷한 길을 걸어간다.

결국엔 늙어서 지난날을 추억하는 것일 뿐이다.

– 어바웃 타임-

 

 

 

작품명 | 뇌 노화에 대한 상상, 노화의 색 Center for Plant Aging Research
작가 | 박준수 연구원(jsa902@dgist.ac.kr)
소속 | 식물 노화·수명 연구단

 

작가의 말

뇌는 머릿속에 숨어있어 관찰하는데 제한이 있다. 뇌의 점진적인 노화 과정을 관찰하는 것이 불가능에 가깝다고 여겨진 이유다.

 

뇌를 우리가 볼 수 있는 곳에 살아있는 채로 옮길 수 있다면 새로운 현상들을 관찰할 수 있지 않을까? 이를 위해 생후 3개월 된 생쥐의 뇌 가장 안쪽에 위치한 시상하부를 홍채 위에 이식하고 관찰하는데 성공했다.

 

망막을 생물학적 유리창으로 사용해 뇌 조직을 살아있는 상태로 관찰할 수 있는 기술을 개발한 것이다. 빨간색 부분은 신생혈관 형성을 나타낸 것으로, 조직이식이 성공적이었음을 보여준다.

 

위 이미지는  결과물에 상상력을 가미해 색감과 구조를 조정했다. 마치 곤충의 형상이나 대칭적인 만다라의 모습과 닮아있는 듯하다.

 

뇌의 노화 시점은 과학적으로 풀어야 하는 숙제다. 과연 노화된 뇌의 색깔과 모양은 어떨지 궁금하다.

 

 

 

▶[과학사진관]의 다른 작품 둘러보기 #만남 #이제나를봐요 #사랑의묘약 #폭풍우치는밤 #눈속에흐르는강 #과거로부터온메시지 #약한자의슬픔 #바람에흩날리는잎새 #나노-잔디위에핀 세포꽃 #혈관의라즈베리농장 #생명의 뿌리, 혈관 #뇌 속 정원, 연결 고리 #콜로이드의 뇌 #섬광 #Z-드래곤 #몸짱 제브라피시

 

 

 

※편집자주  

과학의 눈으로 본 인체는 어떤 모습일까요? 지난 감성 편에 이어 연구자들이 실험실에서 만난 인간의 몸, 곳곳을 현미경으로 포착했습닌다.

해당 작품은 IBS(기초과학연구원) 연구자들의 작품입니다. 연구자들이 실험실에서 몰두하던 중 나온 결과물들을 사진 작품으로 새롭게 탄생시킨 것으로, '2017 아트 인 사이언스'란 이름으로 전시되었습니다. 정말 다를 것 같던 두 사람이 만나 의외의 공통점을 발견하듯이, 이 사진들을 통해 어렵고 낯설 수 있는 과학과 일상의 연결고리를 발견하면 좋겠습니다. 


동아사이언스

DongaScience X IBS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2018년 05월 08일 12:00 프린트하기

 

혼자보기 아까운 기사
친구들에게 공유해 보세요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6 + 2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

관련 태그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