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살충제 계란 파동 재발될라…내일부터 수거 후 검사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2018년 05월 10일 14:00 프린트하기

내일부터 생산·유통단계 계란 수거후 살충제 검사
검사 항목 33종으로 확대…부적합 판정땐 회수·폐기 
방제약제 2종 신규 허가…내달 해외약제 1종 추가허가

 

정부가 지난해 전국을 휩쓴 '살충제 계란' 파동의 재발을 막기 위해 산란계(알낳는 닭) 농장의 위생·안전 관리를 대폭 강화한다. 

 

지난해 살충제 성분이 기준치를 초과 검출돼 회수한 계란. - 뉴시스 제공
지난해 살충제 성분이 기준치를 초과 검출돼 회수한 계란. - 뉴시스 제공

 

농림축산식품부는 오는 10일부터 전체 산란계 농장에 대한 계란 살충제 검사를 실시한다고 9일 밝혔다. 

 

통상 닭 진드기(일본명 와구모)가 극성 부리는 7~8월에 농약을 많이 사용한다. 

 

그러나 닭에 대해 사용이 금지된 살충제 성분의 농약을 쓰거나 사용이 허용됐더라도 관행적으로 닭이 들어있는 케이지(철재 우리) 안에 살포해 문제가 됐다. 닭의 몸 표면에 묻는 살충제 성분이 체내로 흡수되면서 해당 닭이 생산한 계란에서도 살충제 성분이 나온 것이다. 

 

이에 농식품부는 닭 진드기 발생이 비교적 적은 이달부터 전체 산란계 농장에서 생산된 계란을 수거해 검사하기로 했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전통시장·온라인몰 등 유통 단계의 계란을 회수해 검사한다. 

 

계란 검사 항목은 지난해 살충제 계란 파동을 계기로 27종에서 33종으로 늘었다. 검사 항목을 늘린 지난해 10월부터 7개월 간 추가로 24개 산란계 농장의 계란이 부적합 판정을 받았다. 
 
정부는 이번 생산·유통 단계 검사 과정에서 부적합 판정을 나오면 해당 농장명과 계란 껍데기에 표시된 식별부호(난각 코드)를 일반에 공개하고, 계란의 출하 중지 및 회수·폐기 조치를 할 계획이다.

 

앞서 정부는 지난달 25일부터 식용란수집판매업자의 자체 검사를 실시할 것을 지시했다. 자체 검사는 계란을 납품하는 산란계 농장의 계란에 대해 6개월에 1차례 이상 검사기관에 검사를 의뢰하는 방식으로 이뤄진다. 

 

또 농가가 해충을 안전하고 효과적으로 방제할 수 있도록 약제 2종(국내 1종, 해외 1종)을 신규 허가한다. 이 약제는 산란계 농장에서 분무용으로 사용할 수 있다.  

 

지난해부터 유럽연합(EU)에서 닭에 직접 먹여 사용하는 약제 1종은 다음달 중순께 국내 허가를 추진한다. 

 

올해 처음 42개 산란계 농장을 대상으로 진행하는 '닭 진드기 공동방제사업'의 효과를 검토한 후 확대하는 방안도 추진한다.   

 

계란 껍데기에 방사, 평사, 개선 케이지(0.075㎡/마리), 기존 케이지(0.05㎡/마리)로 표시하는 '사육환경 번호' 제도는 오는 8월 23일부터 시행한다. 

 

산란계 농장의 케이지 면적 기준을 상향하는 축산법시행령 개정안도 하반기 중 실시한다는 목표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조류인플루엔자(AI) 방역대가 해제됨에 따라 지자체와 검사인력·장비 운영 사항에 대한 협의를 거쳐 결정한 사항"이라며 "본격적인 하절기에 앞서 산란계 농장의 위생·관리를 강화해 지난해 살충제 파동의 재발을 없게 할 것"이라고 말했다. 


뉴시스 제공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2018년 05월 10일 14:00 프린트하기

혼자보기 아까운 기사
친구들에게 공유해 보세요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3 + 5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

관련 태그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