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국내 연구팀, 포도당으로 메모리 소자 구현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2018년 05월 24일 12:15 프린트하기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이하 과기정통부)는 김현재 연세대학교 교수 연구팀이 포도당 물질을 활용해 저항 스위칭 메모리 소자를 제작하는 데 성공했다고 23일 밝혔다.

 

저항 스위칭 메모리란 현재 사용되고 있는 USB, SSD 등의 저장매체를 대체할 차세대 비휘발성 메모리의 한 종류다.
 

부착형 및 이식형 헬스케어 전자기기 적용을 위한 생분해성 검증 실험 모식도 - 과기정통부 제공
부착형 및 이식형 헬스케어 전자기기 적용을 위한 생분해성 검증 실험 모식도 - 과기정통부 제공

 


연구팀은 일상생활에서 흔히 섭취하는 천연재료인 포도당을 전자소자에 접목하였을 때 데이터 저장 기능이 있다는 것을 발견했다. 이를 기반으로 몸에 친화적인 저항 스위칭 메모리를 개발했다.

 

개발된 전자소자는 유연하고, 장기간 체내에 삽입되어도 인체에 무해하다. 또한 몸속에서 자연스럽게 녹아서 흡수될 수 있다.

 

김현재 교수
김현재 교수

김현재 교수는 "이 연구는 생체 무해성과 고성능 메모리 특성을 모두 만족하는 메모리 소자를 구현한 것"이라며 "다양한 스마트 헬스케어 전자기기에 적용되어 헬스케어 분야의 혁신을 가져올 수 있는 원천기술로 볼 수 있다"고 연구 의의를 밝혔다.

 

이 연구 성과는 국제학술지 어드밴스드 머티리얼즈(Advance Materials) 5월15일 자에 게재됐다.


뉴시스 제공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2018년 05월 24일 12:15 프린트하기

 

혼자보기 아까운 기사
친구들에게 공유해 보세요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12 + 5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

관련 태그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