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스타트업 ‘투자 어벤저스’ 앞에서… 8개팀 “날 좀 보소”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2018년 05월 25일 07:15 프린트하기

‘제2회 비욘드 팁스’ 현장 가보니

 

23일 서울 강남구 팁스타운에서 열린 ‘비욘드 팁스’ 행사에서 안진희 제이디바이오사이언스 대표가 투자회사 전문가들과 공학계 석학들을 대상으로 기업 설명을 하고 있다. -사진 제공 한국공학한림원
23일 서울 강남구 팁스타운에서 열린 ‘비욘드 팁스’ 행사에서 안진희 제이디바이오사이언스 대표가 투자회사 전문가들과 공학계 석학들을 대상으로 기업 설명을 하고 있다. -사진 제공 한국공학한림원

23일 오후 6시 반 서울 강남구에 위치한 ‘팁스타운’ 강당에 긴장감이 감돌았다. 기술 기반으로 창업한 신진 창업팀이 실제 전문 투자자와 공학 분야 석학 앞에서 기업 아이템을 소개하는 기업설명회(IR) 피칭이 시작됐다. KB인베스트먼트, SK하이닉스, 포스코기술투자, 삼성벤처투자 등 내로라하는 투자회사들의 전문 투자자 12명과 이상봉 LG전자 사장, 황철주 주성엔지니어링 회장, 김문겸 연세대 교수 등 한국공학한림원 소속 공학계 석학 16명이 호기심 넘치는 눈으로 발표자를 바라보고 있었다.

 

이날 행사에는 스타트업 투자 분야의 ‘어벤저스’가 총출동했다. 행사 이름은 ‘2018년 제2회 비욘드 팁스’. 중소벤처기업부가 2013년부터 실시한 기술창업 지원제도 ‘팁스’의 수혜 스타트업 중 8개 팀을 선발해 이들이 후속 투자를 유치할 수 있게 IR 피칭 기회를 주는 ‘데모데이’ 행사다. 팁스를 통해 최근 5년 동안 총 423개 팀이 지원받았다. 비욘드 팁스는 이런 창업팀들이 말 그대로 더 멀리(비욘드) 뻗어갈 수 있도록 돕는 후속 프로그램이다.

 

이날 백미는 단연 8개 참여팀의 IR 피칭이었다. 쟁쟁한 투자자와 석학들이 포진한 평가단의 위용에 주눅들 법도 했지만 발표자들은 자신감이 넘쳤다. 20대부터 50대까지 각양각색의 발표자들이 4분 동안 자신이 현재 일구고 있는 기업의 핵심 기술을 소개했다. 이어 3분 동안 쏟아지는 날카로운 질문에도 큰 소리로 대답을 이어갔다.

 

첫 번째 발표를 맡은 ‘제이디바이오사이언스’의 안진희 대표는 비만, 당뇨 등 대사질환을 치료할 수 있는 말초조직 작용 치료제를 선보였다. 안 대표는 “올해 안에 전임상시험을 진행하고 싶다”며 “30억 원 이상의 투자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발표 직후에는 “신약 후보물질이 혈액뇌장벽(BBB)을 통과할 수 있는가” “전망 있는 경쟁 약품이 있는데 어떤 우위 전략이 있는가” 등의 전문적인 질문이 이어졌다.

 

23일 서울 강남구 팁스타운에서 열린 ‘비욘드 팁스’에서 IR 피칭 최우수상을 수상한 기업 ‘다비오’의 박주흠 대표(왼쪽)가 자사 기술을 설명을 하고 있다. 홍종학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이학성 LS 사장, 황철주 주성엔지니어링 회장 등은 청중석에서 설명을 듣고 있다. -사진 제공 한국공학한림원
23일 서울 강남구 팁스타운에서 열린 ‘비욘드 팁스’에서 IR 피칭 최우수상을 수상한 기업 ‘다비오’의 박주흠 대표(왼쪽)가 자사 기술을 설명을 하고 있다. 홍종학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이학성 LS 사장, 황철주 주성엔지니어링 회장 등은 청중석에서 설명을 듣고 있다. -사진 제공 한국공학한림원

여덟 팀의 발표가 끝난 뒤 석학과 투자자들의 평가 및 심사가 이어졌다. 이번 비욘드 팁스의 최우수상은 실내외 벡터 지도를 자동으로 만들고 이를 기반으로 길을 찾아주는 기술을 개발한 ‘다비오’가 차지했다. 박주흠 다비오 대표는 “지도를 자동으로 만드는 기술력에서 세계적 경쟁력을 갖췄다고 자부한다”며 “기술 창업을 지원하는 팁스와 비욘드 팁스답게 기술력을 좋게 봐준 것 같아 기쁘다”고 말했다.

 

비욘드 팁스는 아직 본격적인 투자를 받기 전인 초기 스타트업에 큰 기회다. 박 대표는 “신생 기업이라 직접 고객을 찾거나 홍보하는 데 한계가 많은데 비욘드 팁스는 참석한 평가단과 청중 한 분 한 분이 잠재 고객이라 큰 도움이 된다”고 말했다. IR 피칭 2위를 차지한 소음 제거 블루투스 헤드셋 개발 기업 ‘해보라’의 신두식 대표도 “기술을 개발하느라 그동안 많은 시간을 들였다”며 “이제는 투자와 네트워킹을 통해 빠른 시간에 시장에 진입했으면 한다”고 말했다.

 

청바지와 재킷 등 캐주얼한 차림으로 현장을 찾은 홍종학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은 “혁신성장을 위해 대기업과 팁스 창업팀 간의 기술협력 등 ‘오픈 이노베이션’이 이뤄지길 기대한다”며 “팁스 졸업팀 중 일자리 창출 우수 기업을 지원하는 포스트팁스를 만들고 ‘팁스타운’을 건립해 지역별로 창업 붐을 일으킬 수 있게 하겠다”고 말했다.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2018년 05월 25일 07:15 프린트하기

 

혼자보기 아까운 기사
친구들에게 공유해 보세요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12 + 3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

관련 태그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