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융합연구’ 길 활짝 연다...과기정통부 ‘제3차 융합연구 기본계획’ 확정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2018년 06월 08일 16:20 프린트하기

정부가 융합 연구를 적극 지원하고 생활문제를 풀 프로젝트도 추진한다. - 사진 GIB 제공
정부가 '융합 연구'를 적극 지원하고 생활문제를 풀 프로젝트도 추진한다. - 사진 GIB 제공

정부가 난제 해결을 위한 핵심 전략 중 하나로 ‘융합 연구’를 선정해 적극 지원하기로 했다. 융합 연구를 어렵게 하는 제도적 문화적 장애를 극복하도록 돕고, 현장에 다양한 융합 연구 기회를 제공한다는 구체적 방법도 마련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7일 심의회의 다부처공동기술협력특별위원회에서 이같은 내용이 담긴 ‘제3차 융합연구개발 활성화 기본계획’을 심의, 확정했다고 밝혔다.

 

과기정통부 제3차 융합연구 기본계획 확정
과기정통부 '제3차 융합연구 기본계획' 확정

융합연구는 이미 과학기술 분야 여러 연구자들이 인정한 효율적 연구 방법이다. 2017년 한국연국가과학기술자문회의구재단과 한국과학기술단체총연합회 등이 3873명의 연구자를 대상으로 한 온라인 설문 조사 결과를 보면, 응답자의 약 47%가 융합연구에 참여한 경험이 있고, 대부분(약 83%)이 연구가 성공적이었다고 답했다. 또 지속가능하고 성공적인 연구개발을 위해서는 융합연구가 필요하다고 답한 연구자도 91%가 넘었다.


융합연구는 벽에 부딪힌 난제를 풀 때 특히 힘을 발휘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설문조사 응답자들은 △새로운 문제 해결 방법을 탐색하거나(30%), △‘문제의 복잡성’(30%)을 해결하는 데 융합연구가 큰 힘을 발휘한다고 답했다. 하지만 타 분야 연구자와 교류 경험이 부족해 실제로 융합연구를 하기 어렵다고 밝혔다(25%). 연구자까리 소통할 공간이 필요하다고 답한 연구자도 3분의 1에 달했다(29%).

 

-사진 제공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사진 제공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이에 과기정통부는 실질적으로 융합연구를 장려할 수 있도록 기본계획을 세웠다. 먼저 융합연구를 방해하는 제도와 문화의 문제점을 극복하도록 했다. 자연스럽게 여러 분야 전문가가 참여할 수 있도록 ‘문제해결’ 중심으로 기획 방향을 강화하고, 여러 전공자가 참여하는 집단연구과제를 2배로 확대하기로 했다. 융합연구를 위한 공간이 될 수 있도록 연구자 및 연구자 사이의 정기적 협업 플랫폼도 구축한다. 융합교육을 위해 ‘융합협력센터’도 운영한다.


융합연구가 필요한 도전적 연구 과제도 발굴한다. 이런 ‘큰 연구’에 대한 장기지원을 확대하고, 산업현장의 수요를 고려해 혁신성장을 가능하게 할 융합연구를 지원한다. 마지막으로 국민생활문제를 해결하고 과학 난제를 풀 선도프로젝트를 추진한다.


최미정 과기정통부 융합기술과장은 “이번 제3차 융합 기본계획을 통해 연구개발(R&D) 전반에 융합을 확산하고, 도전과 혁신이 가능한 연구 생태계를 마련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과기정통부는 관계부처와 함께 매년 시행계획을 수립해 구체적 추진 상황을 점검해 나갈 계획이다.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2018년 06월 08일 16:20 프린트하기

 

혼자보기 아까운 기사
친구들에게 공유해 보세요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5 + 10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

관련 태그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