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쓰레기 매립지 온실가스 친환경에너지로 변환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2018년 06월 20일 03:00 프린트하기

국내 연구진이 쓰레기 매립지에서 나오는 온실가스를 친환경 에너지로 바꿔 주는 기술을 개발했다. 지구온난화에 대응할 수 있는 것은 물론이고 경제성이 높은 기술로, 적절한 환경기술 인프라를 갖추지 못하고 지역에서 기피시설로 간주되는 쓰레기장에 새로운 대안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

 

이대훈 한국기계연구원 환경시스템연구본부 플라즈마연구실장 연구팀은 대표적인 온실가스인 메탄과 이산화탄소가 섞인 쓰레기매립지가스(LFG)를 현장에서 에너지로 변환할 수 있는 플라스마 공정 기술을 개발했다고 19일 밝혔다.

 

한국기계연구원이 개발한 쓰레기매립지가스(LFG) 전환 장치. 이산화탄소, 메탄 등을 99% 연료로 전환할 수 있는 소형 공정 기술로, 국내 75%에 이르는 중소규모 쓰레기매립지에 적용할 수 있다. - 한국기계연구원 제공
한국기계연구원이 개발한 쓰레기매립지가스(LFG) 전환 장치. 이산화탄소, 메탄 등을 99% 연료로 전환할 수 있는 소형 공정 기술로, 국내 75%에 이르는 중소규모 쓰레기매립지에 적용할 수 있다. - 한국기계연구원 제공

쓰레기 매립지에선 쓰레기가 분해되면서 LFG가 20∼30년간 지속적으로 발생한다. 하지만 그동안은 적절한 처리 방법이 없어 대부분 그대로 배출될 수밖에 없었다. 이 실장은 “수도권 일부 대형 쓰레기 매립지 정도만 LFG로 전기 에너지를 생산하는 스팀터빈 발전 시설을 구축하고 있는 실정”이라며 “이런 시설은 대용량의 고열을 필요로 하는 등 전체의 75%에 달하는 중소 규모 매립지에 적용하긴 어려웠다”고 말했다.

 

이에 연구진은 LFG를 수소와 일산화탄소로 이뤄진 합성가스로, 이를 다시 메탄올과 DME 가스로 최대 99% 전환할 수 있는 소형 공정을 개발했다. DME 가스는 액화석유가스(LPG)와 성질이 비슷한 인공 연료로 매연이 적고 탄소배출권 거래에도 활용할 수 있는 친환경 에너지원으로 꼽힌다.

 

연구진이 개발한 공정의 열효율은 76% 수준으로 기존(50%)보다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비용 또한 대형 공정의 10분의 1 수준이다. 연구진은 지난해 이 기술을 국내 중소기업 바이오프렌즈에 이전했고, 현재 국내는 물론이고 중국 시장 진출을 위한 실증 연구를 수행 중이다.

 

연구 결과는 국제학술지 ‘플라스마 프로세시스 앤드 폴리머’ 5월호 표지 논문으로 게재됐다.


송경은 기자

kyungeun@donga.com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2018년 06월 20일 03:00 프린트하기

 

혼자보기 아까운 기사
친구들에게 공유해 보세요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14 + 2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

관련 태그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