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메시지 읽으면 스르륵” 저절로 녹아 사라지는 반도체 나와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2018년 06월 21일 03:00 프린트하기

-사진 제공 한국연구재단
-사진 제공 한국연구재단

첩보영화에서는 중요한 메시지를 전달한 뒤 자동으로 파괴돼 사라지는 암호 전달 장치가 등장한다. 증거를 남기지 않고 보안을 유지하기 위해서다. 이런 장치에는 ‘일정 시간 뒤에 스스로 파괴되는 반도체 소자’가 필수인데, 최근 국내 연구팀이 이 소자를 개발하는 데 성공했다. 

 

윤진수, 한정민 국민대 전자공학부 연구원팀은 물에 잘 녹는 특성을 지닌 플라스틱(폴리비닐알코올)을 3차원(3D) 프린터로 인쇄해 편평한 회로 기판을 만들었다. 그 뒤 반도체 신소재인 ‘탄소나노튜브’로 회로를 구성해 폴리비닐알코올 기판 위에 심었다. 이렇게 완성된 트랜지스터는 원할 때 물만 가하면 기판이 사라지며 분해된다. 마치 피자에서 빵(도) 부분을 제거하면 위에 얹은 토핑이 뿔뿔이 흩어지는 것과 비슷하다.

 

연구팀은 3D 프린터로 기판의 밀도와 두께를 조절해 트랜지스터가 분해되는 시점을 바꿀 수 있다는 사실도 발견했다. 연구 공동책임자인 최성진 국민대 전자공학부 교수는 “사용자 의도에 따라 분해 시점을 조절할 수 있다는 뜻”이라고 설명했다. 

 

연구팀은 같은 방법으로 분해 가능한 센서와 메모리를 만들 계획이다. 이를 바탕으로 체내에서 자동 분해되는 삽입형 의료기기나 환경 감시용 일회용 전자칩, 보안을 강화한 군사용 메신저 등을 상용화할 예정이다.


연구 결과는 나노 분야 국제학술지 ‘미국화학회(ACS) 나노’ 온라인판 5월 23일자에 발표됐다.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2018년 06월 21일 03:00 프린트하기

 

혼자보기 아까운 기사
친구들에게 공유해 보세요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4 + 10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

관련 태그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