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붉은불개미 대응 어떻게?...덫으로 잡고 페로몬 분석해 번식력 확인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2018년 06월 21일 17:42 프린트하기

 
평택·당진항 컨테이너터미널 야적장에서 농림축산검역본부 관계자들이 붉은불개미 확산을 막기 위해 방역을 하고 있다.
평택·당진항 컨테이너터미널 야적장에서 농림축산검역본부 관계자들이 붉은불개미 확산을 막기 위해 방역을 하고 있다.

 

농립축산식품부(이하 농축산부)는 19일 평택항에서 붉은불개미 700여마리와 그 서식지인 초기 군체가 발견한데 이어, 20일에는 부산항에서도 10마리를 발견했다고 밝혔다. 결국 지난해 9월부터 부산 감만부두를 시작으로 총 5곳에서 1~2개월 간격으로 붉은불개미(Solenopsis invicta)가 확인된 셈이다. 특히 부산항, 인천항 등 국내 최대 무역항들에서 발견됨에 따라 앞으로 여러 지역에서 동시다발적으로 확산될 우려도 나온다. 당국으로선 명확한 개체 수 확인과 번식 방지가 발등의 불인 상황이다.

 

붉은 불개미는 번식력이 강하고 천적이 없는데다 집단공격에 능하다. 토착 개미종뿐만 아니라 파충류나 포유류까지 공격한다. 일부 사람에게는 치명적일 수 있는 솔레놉신(solenopsin)이란 독을 지녀 ‘살인개미’라고도 불린다. 북미 지역에선 약 100명의 사망자가 보고됐다. 조기 발견해 대응할 시스템을 갖춰야하는 이유다.

 

붉은불개미를 추적하려면 어떻게 해야할까? 붉은불개미 등 '물 건너 온' 반갑지 않은 외래 곤충이 유입됐는지 확인하기 위해 방역 당국은 '먹이 트랩'을 사용한다. 붉은불개미의 서식이 확인된 이후에는 개미 집단의 발달 상태나 번식력를 확인하기 위해, 곤충 신체에서 분비되는 성호르몬 단백질인 '페로몬' 분석법 등의 기술이 쓰일 수 있다.

 


"붉은불개미 잡는 햄 먹이트랩!"

 

붉은불개미는 세계 100대 악성 외래생물종 중 하나로 남아메리카가 고향이다. 현재 아메리카와 아시아, 오세아니아 대륙에 걸쳐 총 26개국에 서식한다. 아시아 국가 중에선 중국과 홍콩, 말레이시아, 싱가포르, 대만 등 5개국에 있으며, 각종 무역 경로를 통해 최근에는 한국과 일본 등 극동아시아까지 진출하고 있다.

 

한국 입장에선 외래침입종인 붉은불개미를 일일이 잡아 육안으로 살펴볼 수 없기 때문에, 곤충을 유인하는 먹이트랩(덫)을 설치해 주기적으로 유입 여부를 확인하고 있다. 김상욱 농축산부 식물검역과 사무관은 “붉은불개미를 포함한 불특정 외래종을 확인하기 위해 곤충들이 좋아하는 햄으로 유인하는 먹이트랩을 사용한다”며 “곤충이 햄을 먹기 위해 들어오다가 바닥에 뿌려진 부동액에 붙잡히는 방식”이라고 말했다.

 

2018년 3월 기준, 곤충을 유인하는 사전 조사용 먹이트랩은 4472개가 운영 중이다. 거점별로 전국 125개소 105명의 전문인력이 관리하고 있다.

 

김 사무관은 “평시에는 기존에 설치한 먹이트랩을 2주에 한 번씩 확인한다”며 “외래종 발견 이후에는 간격을 좁혀 추가로 트랩을 설치해 매일 확인하며, 군체 형성 여부도 확인해 번식 상황을 추정하는 비상 체제에 들어간다”고 말했다.

 

 
여왕 붉은불개미와 두 마리의 일개미다.퀸메리대 연구팀은 군체내 페르몬유전자를 통해 여왕개미의 존재유무를 판별하는 법을 밝혀냈다-Yannick Wurm 제공
여왕 붉은불개미와 두 마리의 일개미다.퀸메리대 연구팀은 군체내 페르몬유전자를 통해 여왕개미의 존재유무를 판별하는 법을 밝혀냈다-Yannick Wurm 제공
 

 

군체에서 나오는 페로몬 유전자로 여왕개미 존재 여부 확인

 

붉은불개미 역시 일반 개미들처럼 군체(개미집)를 형성해 집단으로 생활한다. 완전한 군체를 형성하려면 약 2년이 소요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19일 평택항에서는 국내 처음으로 붉은불개미 군체가 발견됐다. 김 사무관은 “여왕개미가 발견되지 않았고 군체에 서식하는 개미 수도 700마리에 불과해 초기 단계의 군체로 분석된다”고 말했다.

 

하지만 군체가 있다는 것은 개미 집단이 상당한 발전을 이뤘다는 간접 증거일 수 있다. 농축산부의 발표대로 여왕개미가 원래 없었다면 다행이지만, 수 km를 비행해 날아갈 수 있는 여왕개미가 이미 다른 곳으로 이동했을 가능성도 배제할 수는 없다. 이를 확인할 방법은 없는 걸까?

 

2017년 8월 영국 퀸메리대 유전정보학과 얀닉 워럼(Yannick Wurm) 교수팀은 군체에 남아있는 페로몬의 유전자를 분석하면 번식력을 갖춘 여왕개미의 존재 유무와 수 등을 알 수 있으며, 이를 통해 군체의 형성 상태를 간접적으로 파악할 수 있다는 연구결과를 학술지 ‘이볼루션 레터(Evolution Letter)’에 발표한 바 있다.

 

일반적으로 붉은 불개미는 두 가지 종류의 군체를 형성한다. 여왕개미가 1마리인 군체와 그 이상인 군체다. 연구팀은 여왕개미의 수에 따라 군체에서 나오는 페로몬의 유전자 염기서열을 분석해 상관관계를 밝혔다. 그 결과 붉은불개미는 23가지 페로몬을 내뿜으며, 그 중 14개가 군체 내 여왕개미의 수에 따라 달라질 수 있음을 확인했다.

 

논문제 1저자인 로드리고 프라카나 박사는 “곤충이 상대를 유혹하거나 소통할 때 쓰는 냄새물질인 페로몬은 400개 이상 유전자의 조합으로 생긴 단백질이다”며 “이 단백질의 유전적 구성을 살펴보는 것만으로 군체의 여왕개미 수와 번식력 등 발달 상태를 유추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워럼 교수는 “붉은불개미뿐아니라 외래 벌과 같이 문제를 일으키는 사회적 곤충류 전반에 적용할 수 있다”고 전망했다.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2018년 06월 21일 17:42 프린트하기

 

혼자보기 아까운 기사
친구들에게 공유해 보세요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18 + 5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

관련 태그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