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네이처 ‘동아시아 스타 과학자 10인’에 IBS 김진수·김빛내리 단장 선정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2018년 06월 28일 02:00 프린트하기

아시아 ‘신흥 과학허브 중심지’ 5개국에 한국, 홍콩, 말레이시아, 싱가포르, 대만 집중 조명 

 

기초과학연구원(IBS) 김진수 유전체교정연구단장(54)과 김빛내리 RNA연구단장(49·서울대 생명과학부 교수)이 과학저널 네이처가 선정한 ‘동아시아 스타 과학자 10인’에 뽑혔다.
 

28일 네이처는 아시아의 신흥 과학허브 중심지로 홍콩과 말레이시아, 싱가포르, 한국, 대만 등 5개국을 집중 조명하면서 각국에서 세계적으로 큰 영향력을 갖고 있는 연구자 2명씩, 총 10명을 선정했다고 밝혔다.

  

기초과학연구원(IBS)의 김진수 유전체교정연구단장(왼쪽)과 김빛내리 RNA연구단장(서울대 생명과학부 교수). - 기초과학연구원 제공
기초과학연구원(IBS)의 김진수 유전체교정연구단장(왼쪽)과 김빛내리 RNA연구단장(서울대 생명과학부 교수). - 기초과학연구원 제공

 

  

● 크리스퍼 유전자 가위 개발 기여한 김진수 단장  “유전자 교정 식물로 북한 식량난 해결 기대”

김진수 단장은 원하는 유전자만 선택적으로 바꿀 수 있는 유전자 교정 기술인 ‘크리스퍼(CRISPR)’ 유전자 가위 개발에 기여한 ‘게놈 에디터’로 소개됐다. 김 단장은 2013년 크리스퍼-Cas9 유전자 가위를 살아 있는 인체 세포의 DNA에 처음 적용한 연구 결과를 국제학술지 ‘네이처 바이오테크놀로지’에 발표하면서 세계적인 주목을 받기 시작했다. 지난해 8월에는 슈크라트 미탈리포프 미국 오리건보건과학대 교수와 함께 크리스퍼-Cas9 유전자 가위를 이용해 인간배아에서 유전질환인 비후성 심근증을 유발하는 돌연변이 유전자를 정상 유전자로 고치는 데 성공했다.
 

기후변화와 병충해에 강하고 수확량이 많은 농작물 등 식물 유전체 교정 분야에서도 김진수 단장은 선두 주자로 평가 받는다. 그는 “향후 남북 과학기술 협력이 활성화되면 유전자 가위는 북한 식량난을 신속하게 해결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며 “상대적으로 북한에서는 유전체 교정 식물에 대해 수용적일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 김빛내리 단장, 세계 최초로 드로셔 단백질 규명, “한국 여성 과학자들의 롤 모델” 평가
김빛내리 단장은 2002년 발생, 성장, 노화 등과 관련된 유전자 발현을 조절하는 마이크로RNA(miRNA)의 생성 과정을 규명한 것을 시작으로 줄곧 miRNA와 관련해 굵직한 연구 성과를 냈다. 2006년에는 세계 최초로 miRNA 생성에 핵심적인 역할을 하는 ‘드로셔 단백질’을 발견하고, 10년 뒤인 2016년에는 드로셔 단백질의 3차원 구조까지 처음으로 밝혔다. 드로셔 단백질은 ‘유전자 치료의 열쇠’로도 불린다.

 

네이처는 “김빛내리 단장은 여성 과학자가 19%에 불과한 한국에서 여러 가지 어려움을 극복하고 새로운 연구 분야를 개척한 ‘RNA 탐험가’”라며 “한국 여성 과학자들의 롤 모델이 되고 있다”고 평가했다.

 

그 밖에 네이처는 싱가포르에서 △유방암 진단 기술을 획기적으로 개선한 유전학자 징메이 리 캐롤린스카연구소 박사 △안정적인 그래핀 합성법을 개발하고, 이를 환경 분야에 응용한 로 키안 핑 싱가포르국립대 교수를, 홍콩에서 △치명적인 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SARS·사스)가 코로나바이러스에 의해 발병한다는 사실을 밝힌 말릭 페이리스 홍콩대 교수 △저렴하고 친환경적인 유기발광다이오드(OLEDs)를 개발한 비비안 얌 홍콩대 교수를 스타 과학자로 선정했다.

 

대만에서는 △실내 위해요소에 대한 건강 영향 평가로 태국의 환경정책에 변화를 이끌어낸 휴이젠 수 아카데미아시니카 교수 △동영상이나 음성 파일에서 특정 문장이나 단어를 찾아내는 인공지능(AI)을 개발한 린샨 리 대만국립대 교수가, 말레이시아에서는 △버려진 쓰레기를 자원화하는 바이오 연료를 개발한 수자나 유숩 말레이시아 페트로나스공대 교수 △전염병에 대한 장내 기생충의 면역 반응을 규명한 이본느 아이 리안 림 말레이시아대 교수가 선정됐다.

 

다만 이번 동아시아 스타 과학자 선정에서는 막대한 자본 투입과 함께 세계 최초, 세계 최고 신기록을 갈아 치우고 있는 중국과 꾸준히 노벨상 수상자를 배출해온 기초과학 강국 일본의 연구자들은 제외됐다.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2018년 06월 28일 02:00 프린트하기

 

혼자보기 아까운 기사
친구들에게 공유해 보세요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13 + 5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

관련 태그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