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표지로 읽는 과학] 열대 바다 산호초와 바다새, 쥐...그들의 삼각관계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2018년 07월 16일 05:00 프린트하기

[표지로 읽는 과학] 네이처 

열대 바다 산호초를 보호하려면 쥐를 없애라?

 

 

이번 주 네이처 표지에는 인도양 근처 섬에 사는 바닷새 부비 (Booby)가 다소곳이 앉아있는 모습이 실렸다.

부비와 같은 바닷새는 섬의 생태계에 중요한 역할을 한다. 새가 바다에서 물고기를 잡아먹은 후 내놓는 배설물은 인근 섬에 쌓인다. 이렇게 쌓인 배설물은 굳어서 조분석(구아나)이 되기도 한다. 여기서 나오는 질소 등 영양분은 토양을 기름지게 하고, 섬에 사는 동식물을 풍요롭게 한다.

이같은 선순환이 섬을 넘어 인근 바다로 이어지는 지는 명확하지 않았다. 영국 랭카스터대 니콜라스 그레이엄 교수 연구팀은 인도양 차고스 제도에서 이 궁금증을 풀어줄 연구를 수행했다.

 

차고스제도에 사는 부비 새의 새끼 - 닉 그레이엄
차고스제도에 사는 부비 새의 새끼 - 닉 그레이엄


차고스 제도에는 현재 사람이 살지 않는다. 다만 18-19세기에 사람이 드나들면서 일부 섬에는 사람을 따라 온 쥐들이 퍼져 아직 살고 있고, 일부 섬에는 쥐가 없다. 쥐가 새나 알을 잡아먹기 때문에, 쥐가 있는 섬에는 새들의 숫자가 적다. 새가 생태계에 미치는 영향을 살펴볼 수 있는 자연적 실험장이 생긴 셈이다.

쥐가 없는 섬에서 새의 밀도는 쥐가 있는 섬에 비해 760배 높았다. 쥐가 없는 섬에는 1헥타르에 1000마리가 넘는 새가 살았지만, 쥐가 있는 섬에서는 1헥타르당 2마리에 미치지 못 했다. 연구팀은 쥐가 없는 섬에서 새가 쏟아내는 질소 퇴적량이 쥐가 있는 섬의 250배에 이른다고 추산했다.

 

차고스제도의 산호초 - 닉 그레이엄
차고스제도의 산호초 - 닉 그레이엄


이 영양소는 인근 바다로 녹아 내려가 산호와 산호에 터잡아 사는 다른 물고기 등 해양 생물의 삶을 풍요롭게 한다. 산호초 주변 물고기들도 더 빨리 자랐다. 물고기들은 산호 껍질 표면을 부수어 새 산호가 자라게 돕는데, 쥐가 없는 섬 근처에선 쥐가 있는 섬에 비해 이런 활동이 3배 이상 많았다. 이런 곳에선 어류 전체 생물량도 48% 늘었다.

결국 열대 산호초를 보호하려면 쥐를 없애 새에 의한 생태의 선순환을 촉진할 필요가 있다는 결론으로 이어진다. 그리고 자연의 모든 것은 서로 연결돼 있다는 새삼스러운 깨달음도 함께 얻게 된다.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2018년 07월 16일 05:00 프린트하기

 

혼자보기 아까운 기사
친구들에게 공유해 보세요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2 + 1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

관련 태그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