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쌍둥이 대형망원경 제미니천문대에 내년부터 한국 전용 관측시간 생긴다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2018년 07월 25일 10:24 프린트하기

미국 하와이섬에 위치한 북반구 제미니천문대. - 제미니천문대 제공
미국 하와이섬에 위치한 북반구 제미니천문대. - 제미니천문대 제공

미국과 칠레에 각각 8m급 대형망원경 2개를 보유한 제미니천문대에 내년부터 한국 전용 관측시간이 생긴다. 중·소형 망원경으로는 관측에 한계가 있는 은하 중심부와 태양외계, 블랙홀 등을 안정적으로 관측할 수 있게 된 만큼 국내 연구진의 천체 연구 범위가 확대될 전망이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천문연구원은 24일 제미니천문대 이사회와 협약을 맺고 미국, 캐나다, 브라질, 아르헨티나, 칠레 등 기존 운영국가 5개국과 함께 제미니천문대 공동 운영에 참여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로써 한국은 내년부터 6년 동안 연간 25일의 전용 관측일수를 확보하고 관측시간 배분, 연구주제 선정 등 주요 의사결정에 참여할 수 있게 됐다.
 
천문 연구에서는 망원경의 크기가 커질수록 관측 가능한 천체의 종류가 많아진다. 더 멀고 어두운 천체까지 볼 수 있기 때문이다. 이전에도 국내 연구진이 3.6m급 중형망원경(캐나다-프랑스-하와이 망원경)이나 대형망원경(제미니천문대)을 활용한 적은 있었지만, 1년 단위 계약을 통해서였기 때문에 관측 및 연구에 제약을 받았다. 한국은 1.8m급 소형망원경(보현산천문대)을 보유하고 있다.
 
제미니천문대 같은 8m급 대형망원경으로는 태양계는 물론 태양외계, 별과 은하의 생성, 블랙홀의 발견, 소행성 기원 등을 연구할 수 있다. 특히 2000년 설립된 제미니천문대는 북반구, 남반구에 망원경을 각 1기씩 보유하고 있어 북반구에서 관측 가능한 안드로메다 은하, 남반구에서 관측 가능한 우리은하 중심부 등 전체 하늘에 대한 다양한 연구가 가능하다는 장점이 있다.
 
이번 공동 운영 참여를 통해 천문연은 향후 제미니천문대 활용에 대한 대학, 연구기관 등 국내 연구진의 의견을 수렴해 운영계획에 연구 수요를 반영하고 공동 연구 기회도 확대해나갈 예정이다. 2024년 도입되는 25m급 거대마젤란망원경(GMT) 공동 운영에도 참여할 예정이어서 이번 공동 운영 경험이 도움이 되리란 기대가 있다. 현재 지상에서 운용 중인 천체망원경 중 가장 규모가 큰 것은 스페인의 ‘카나리제도 대형 망원경(GTC)’으로, 구경이 10.4m다.
 
최원호 과기정통부 거대공공연구정책국장은 “천문학 분야의 새로운 발견과 발전을 이끄는 대형망원경은 비용, 입지 등의 문제로 국제협력이 필수적”이라며 “이번 공동 운영 기회를 통해 공동 연구가 활발히 진행되고, 향후 GMT 국제 공동운영을 위한 노하우가 축적될 수 있길 바란다”고 밝혔다.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2018년 07월 25일 10:24 프린트하기

 

혼자보기 아까운 기사
친구들에게 공유해 보세요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18 + 8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

관련 태그뉴스